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평범한 아줌마들의 ‘나’를 찾는 도전기!, 광진구 광진아이누리애사회적협동조합

2014.05.14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광진구 광진i누리愛사회적협동조합,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1년 마을기업

 

평범한 아줌마들의 ‘나’를 찾는 도전기!, 광진구 광진아이누리애사회적협동조합

 

 

광진구에서 평범한 일상을 살던 아줌마들이 일을 냈습니다. 거창한 일이 아니라 평범한 마을주민이 힘을 합하면 바로 해볼 수 있다는 ‘마을기업‘에의 도전. 뜻을 같이하여 아이들을 함께 키우던 엄마들이 뭉쳤고 진짜 해냈다.

 

엄마들의 유쾌한 터전을 마련하고픈 꿈

우리의 꿈은 광진구에 사는 엄마들이 서로 모여 유쾌하게 떠들고 돌보며 배움이 있는 터전을 마련하는 것.

마을기업 이름을 아이돌봄 광진맘 아카데미라고 이름 지었다. 누구의 남편, 며느리, 아이의 엄마로 살기에 정신없던 우리들. 결혼 전에는 전문분야의 커리어 우먼이었지만 몇 년 동안 집에서 살림만 하던 우리들에겐 작은 시도조차 무리라던 시각들이 많았다. 마을기업으로 선정되기까지 가장 힘들었던 점은 바로 그러한 시각이 아니었나 싶다. 음식을 팔거나 옷을 팔거나 하는 것이 아닌 돌봄과 교육을 시도해 보는 우리에게 ‘그저 작은 소모임이나 공동체로 끝나야 하는 거 아닐까요?’하는 질문을 수도 없이 받았다. 그러한 우려의 시선을 이겨내고 우리는 이제 "엄마가 아닌 나를 찾는" 길을 모색할 보려 한다.

돌봄교육_광진구_광진아이누리애 (1)   돌봄교육_광진구_광진아이누리애 (2)

 

지금도 계획되는 시행착오

마을기업 선정전의 힘들었던 준비과정은 선정이후의 실제적인 시장으로 들어서면서 오히려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게 되는 것 같다. 그만큼 현실적인 시장으로의 진입이 너무나 힘들다. 공간보증금지원사업에도 선정이 되어 너무나 신이 나고 힘이 났었는데, 보증보험관련문제와 1년마다 재계약이 되어야 한다는 규정상의 어려움들이 얽혀서 조합원들과 한참 고민하다가 결국 그 지원금이 더 필요한 마을기업에게 쓰이는 것이 옳겠다 싶어 지원받기를 포기했다. 공간보증금 지원사업의 좋은 취지가 현실에 맞는 방향으로 자리 잡힌다면 보다 많은 마을기업이 자립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우리는 지금도 무수히 많은 시행착오를 겪고 있다. 부모교육으로 아이를 훌륭히 키운 지역맘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겠다라던 야심참 계획은 파일럿 수업결과 그 전문성과 강의능력의 취약성 그리고 수익을 위한 경쟁력이 약하다는 판단에 재고 중이다. 여러 분야의 다양한 전문성을 가지고 많은 자격증을 보유한 지역맘의 취미강좌를 진행하였으나, 국비지원이 되는 다른 기관과의 강좌와 겹치기고 하고 가격 경쟁력이 약해 또 다른 산을 만났게 되었다. 기존의 공동체, 품앗이 형태를 벗어나 조금 더 확장된 형태로, 전문적인 시장으로 나아가는 개척기라 가슴 떨리게 기대되기도 하고 현실의 벽이 높음도 느끼고 있다.

 

힘드냐고요? 그만하고 싶냐고요? 무슨 소리!^^

마을기업이라는 큰 날개를 가진 우리들. 세상에서 가장 강한 ‘엄마’라는 타이틀을 가진 우리들. 계속 달린다. 가격 경쟁력을 위해 직업훈련기관 지정도 알아보고 있고 영유아보호법내의 돌봄을 위해 어린이집 설립도 알아보고 있다. 최근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한 기부를 어떻게 하면 보다 규모 있고 짜임새 있게 진행하여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마을기업이라는 큰 날개를 가진 우리들. 이런 평범한 아줌마들의 "나를 찾는" 길로의 도전기. 같이 지켜봐주시길!

 

* 이 글은 책 '마을기업 서울'(서울특별시, 2014)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