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엄마들의 독서 모임, 성동구 풀꽃독서회

2014.05.09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성동구 풀꽃독서회, 마을공동체 사업 참여현황 : 자체활동

 

엄마들의 독서 모임, 성동구 풀꽃독서회

 

 

풀꽃독서회 (1)

 

7월 12일(금), 풀꽃독서회의 정기모임이 있던 날, 행당2동 주민센터에서 민순옥 회장님과 최은희 총무님을 만났다.

 

[김아영] 풀꽃독서회라는 이름이 예뻐요. 이름에 의미가 있나요?

[민순옥] (웃음) 큰 의미는 없어요. 그냥 평범한 주부들이 모여서 만들었다는 의미예요. 풀꽃이 우리들과 가장 잘 맞는 것 같아서 정하게 됐어요.

 

[김아영] 모임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이나 대상이 있나요?

[민순옥] (미소) 참여대상을 따로 정해 놓진 않았어요. 책을 읽고 그 주제를 함께 토론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요. 30대부터 40, 50대까지 있는데 40대가 주예요. 다 어머님들이고요.

 

[김아영] 두 분은 모임에서 어떤 일을 하세요?

[민순옥] 없어요. (웃음) 책 선정과 큰 이슈만 전달해요. 총무님은 회비를 걷고요. 회비가 모이면 영화를 본다든가 문화 활동을 하려고 해요.

[최은희] (웃음) 회비는 많지 않아요. 한 달에 5,000원씩만 걷어요.

[민순옥] 회비로 책도 구입하고 연말에 문화공연을 보려고 해요. (웃음)

 

[김아영] 정기적인 모임은 어떻게 하고 계세요?

[최은희] 매월 셋째 주 월요일 10시 30분에 만나요. 미리 선정한 책을 읽어 오면 각자 느낀 것, 생각한 것을 공유해요. 굉장히 재미있어요. 일인당 10-15분 정도 생각을 얘기해요. 모임은 12시까지 하고 못 다한 얘기는 원하는 사람끼리 점심을 먹으며 계속 이어가요.

 

[김아영] 책 선정은 어떻게 하세요?

[최은희] ㄱㄴ이름순으로 돌아가면서 정해요. 다음 모임 때까지 다 같이 책을 읽고 와서 책에 대해 토론을 해요. 그리고 다음 차례가 선정한 책에 대해 설명하고 다음 달에는 그 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죠.

 

[김아영] 재미있겠네요. 다른 사람의 성향을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민순옥] 이렇게 한번 도는 게 8월이면 다 끝나가요. 근데 책 선정하는 부분에 어려움이 있어요. 내가 좋아하는 책을 선정하다보니 다른 사람이 너무 지루해 할 수도 있고 그러면 토론이 잘 안돼요. 그래서 이번에는 장르별로 선정하기로 했어요. 예를 들면 경제, 역사, 심리학 등 장르별로 지난 달에 다 추천을 받았고 8권을 정해놨어요.

[최은희] 모임 때마다 회장님은 일지를 기록하세요. 어떤 책을 읽었으며 분위기는 어땠고 다음에는 이렇게 해야겠다는 내용이 적혀있어요.

 

독서회 모임에서 한 번은 큰 맘 먹고 영화를 보러 간 적이 있다고 해요. 무슨 영화를 볼까 고민하다가 제주도민의 학살을 다룬 영화 ‘지슬 ’을 보셨대요. 지슬은 감자의 제주도 방언이에요. 독서회라서 그런지 의미 있는 영화를 보러 가셨네요.

 

[김아영] 서로의 마음과생각을나누는 것이 잘 안 될 때가 있지 않나요? 서로의 마음과 생각을 나누는 것이 소통인데 소통이 안 되면 화가 나고 화가 쌓이면 문제가 일어나요. 친구, 가족, 사회가 불통으로 인한 사건, 사고를 뉴스에서 접하게 되면 내 생각과 마음을 나눈다는 것이 참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다시 깨닫게 돼요. 풀꽃독서회는 같은 책 한 권을 가지고 서로 다른 의견을 나누니 소통이 자연스럽게 될 것 같은데 어떠세요?

[최은희] 저희가 주부이다 보니 책을 읽고 토론하면 자기 생각, 삶과 연관 지어 얘기해요. 재미있어요. 책 내용과 직접적인 상관없이 개인적인 얘기를 자연스럽게 나누게 돼요. (웃음) 그러다보니까 스트레스가 해소돼요.

[민순옥] 우리 주부들이 얼마나 깊게 얘기할 수 있겠어요? 20대만큼 책을 이해하지 못하잖아요. 저희는 책을 읽고 자신들의 얘기를 나누는 거예요. 그래도 책이 있으니까 이야기의 주제가 있다는 것? (웃음) 그래서 독서회가 좋아요. 주제가 없으면 잡담으로 끝나버리잖아요.

 

[김아영] 저는 주부들이 20대보다 경륜이 쌓였다고 생각해요. 책을 통해 지식과 생각을 나누는 것도 좋지만 책을 통해 마음을 나누는 것도 필요하고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민순옥] (웃음) 좋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나이를 먹어야만, 부모로서 살아야만 이해되는 것들이 있죠. 더 많을 거예요. 독서회를 통해 서로의 경륜을 나눈다는 것은 소중한 시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풀꽃독서회 (2)풀꽃독서회 (3)풀꽃독서회 (4)

 

[김아영] ‘다르다’는 것을 통해 느끼거나 깨달은 것이 있으세요?

[최은희] 나는 그렇게 생각 안 해봤는데 이 사람은 이렇게 보는구나를 통해 시점이 다양하다는 것을 경험해요.

[민순옥] 사실 저는 다르기 때문에 충돌이 생길까봐 걱정을 했거든요. 아직까지는 큰 충돌이 없었는데 저 사람은 왜 그런 생각을 했을까?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한다는 것이 참 어려운 것 같아요. 하지만 독서회를 통해 이해를 넓혀가고 있어요.

 

[김아영] 모임이 1년이 되어가는데 어떤 보람이 있으세요?

[최은희] 저 같은 경우에는 아직 초등학교 엄마다 보니까 엄마가 책을 읽는다는 모습을 아이들에게 보여준다는 것. 사실 책을 잘 읽지 못하다가 풀꽃독서회를 참여하면서 제 자신이 공부를 한다고 생각해요. 이런 적이 있었어요. (웃음) 제가 책을 읽고 있고 아빠가 핸드폰을 보고 있으니까 우리 아들이 지나가면서 “엄마는 책 읽고 아빠는 핸드폰 보고 있네!” 라고 말을 던지는 거예요. 그거 보고 애기아빠랑 제가 웃었어요. 애들한테 보이는 게 참 중요하구나 생각을 했어요.

 

[김아영] 참여하기 전과 후를 비교한다면 어떤 변화가 있었죠?

[최은희] 아이들이 엄마를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죠. 책을 많이 읽으니까 나름대로 생각도 많이 바뀌었어요. 말하는 것도 신중하게 말하게 되고, 그리고 제가 말하는 입장보다 들어주는 입장이 되더라고요.

 

[김아영] 책의 영향력이 어떻다고 생각하세요?

[민순옥] 저는 자책과 후회를 잘 하는 스타일이에요. 책을 읽다보면 어떤 사람은 성격이 나보다 못한데 굉장히 성공하고 훌륭한 예술작품을 만들어 내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람이 돼요. 그런데 유명한 사람은 오히려 주변에 사람이 없는 거예요. 그런데도 이런 사람들은 살아가는데 내가 왜 스스로 자꾸 자책을 하나. 또 내 성격으로도 얼마든지 자신감 있게 살 수 있다. 그런 자신감이 생기더라고요. 물론 지식과 정보도 많아지지만 스스로 자존감을 높일 수 있는 것. 이것이 독서의 영향력이라고 봐요.

 

풀꽃독서회 인터뷰가 끝났습니다. 나의 엄마일 수도 있고 나의 미래일 수도 있는 어머님들과의 만남은 유쾌했어요. 한 달에 한 번 정기적으로 모이면서 한 달의 이야기 보따리를 저마다 가져와 푸는 시간이 있다는 것은 독서회 회원들에게는 기다려지는 일이었습니다. 책을 통해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고 내 마음을 넓히는 가치 있는 시간. 책은 사람을 모이게 하는 좋은 도구가 되고 있었어요. 저도 이 좋은 도구를 가까이 해봐야겠다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행당2동 풀꽃독서회 포에버!

 

풀꽃독서회 (5)풀꽃독서회는

풀꽃독서회는 5호선 행당역 2번출구로 나와 70미터쯤 직진한 뒤, 행현초등학교 담장을 끼고 좌측으로 100미터만 가면 보이는 행당2동주민센터에 있다.

문의 및 전화 02)2286-7300

 

* 이 글은 책 '성동아, 마실가자'(성동구, 2014)에서 발췌해 담았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