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모두가 함께 크는 동네한바퀴, 서초구 동네한바퀴

2014.05.12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서초구 동네한바퀴,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3년 공동육아사업(동네한바퀴공동육아)

 

모두가 함께 크는 동네한바퀴, 서초구 동네한바퀴

 

 

동네한바퀴동네한바퀴는 우면산, 양재시민의 숲, 예술 공원, 서울 대공원 주변, 과천 등을 중심으로 3~5세의 자녀를 둔 열다섯 가정이 모여 공동육아를 함께 하고 있다.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의 절기별 달라지는 모습을 아이와 엄마가 함께 나누며 자연 속에서 어울려 놀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나들이를 함께 하고 공동체 놀이를 통해 아이에게는 친구를 엄마에게는 친밀한 이웃을 만들어 주고자 시작된 모임이다.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엄마와 함께 하는 수업으로 진행되었고, 연중 4번의 주말은 아빠와 함께 생태 나들이를 진행했다. 생태 나들이는 평소 아빠의 부재로 인한 아이와의 심리적 거리를 좁히는데 매우 큰 역할을 하게 되었다. 나들이의 횟수가 거듭될수록 아이들 뿐 아니라 부모들도 만족도가 높아졌으며, 나들이 과정에서 익힌 배움은 가정에서도 연계하여 아이들과 놀아주고 복습하면서 그 시너지효과는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사람들의 관계망이 힘이다

공동육아를 통해 만난 이웃들끼리, 자연스럽게 동호인 모임과 친교를 나누게 되었다 . 무엇보다 아이를 키운다는 공통분모가 마을단위 모임으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아이들에게는 안전하고, 어른들에게는 살맛나게 하는 마을’ 즉 함께 어우러진 멋진 우리동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란 기대에 모임을 시작하게 되었다. 동네한바퀴에는 인재가 많다. 다양한 전공분야를 가진 운영진들이 중심이 되어 홍보, 리더쉽, 디자인, 기획 등으로 서로의 역할을 나누어하고 있다. 이렇게 사람과 더불어 함께크는어린이집이란 매개체로 각각의 모임도 정기적으로 가질 수 있고, 마을일을 할 엄두도 내게 되었다. 무엇보다 동네한바퀴의 원동력은 ‘함께 꿈을 꾸고 행동하는 사람들이 모여 있기 때문’이다. 지역내 공동육아어린이집과의 지속적인 교류공통의 가치관을 나눌 수 있는 장점이기도 하며, 생각을 확장해 나아 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그러다가 공동육아 활성화 지원 사업을 만나게 되었고 주저없이 참여하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주변의 더 큰 관심으로 마을단위의 모임으로 계속 정착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 이는 공동체에 대한 이해가 깊은 공동육아어린이집 출신 주민들과 더불어 사는 삶을 지향하는 마을주민들이 더해져 우면동 마을모임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서울시 사업을 통해 그저 막연했던 생각을 한 곳으로 집중시키고 구체적인 사업을 생각하여 실행할 수 있게 해주는 일종의 구심점 역할이 되었다. 그저 지나가던 관심이 사람의 머리와 마음이 모여 계획을 구상하고 실제 운영까지 해보면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중한 경험을 하게 하기도 했다. 이런 경험은 결국에는 지속가능한 마을 모임의 기반이 되리라 굳게 믿는다.

 

이런 놀이 함께 해봐요

동네한바퀴는 쉽게 접할 수 없는 놀이를 통해 아이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안겨주고자 한다. 표현놀이로는 몸의 움직임을 통해 아이와 부모 간에 서로를 나타내게 되는데, 스무 가족이 함께 진행했는데 반응이 폭발적이었고, 일정기간 동안 지속적인 교육을 요구하는 의견도 있었다. 전래놀이는 어릴 적 부모가 배웠던 놀이를 아이들과 함께 하면서 부모는 추억을 되살리고 아이들은 부모와 같이 할 수 있는 놀이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즐거움을 같이 나눌 수 있는 시간이었다. 몇 가족은 집에서도 전래놀이를 즐긴다고 한다. 놀이도 좋지만 먹는 것도 중요하다. 매실 담그기와 김장 등 절기음식을 담그며 동네 한바퀴의 존재도 알리고 , 모호하게 알고 있던 분들에게는 확실함을 보여드려 신뢰성을 얻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나비효과(Butterfly Effect)란 작은 움직임이 커다란 변화를 유발시키는 효과를 말한다. 우리의 작은 변화는 주변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엄마로서 아내로서 그리고 한 여자로서 자부심을 갖게 한다. 마을 일을 하고자 하시는 분이 있다면 엎어지고 깨지는 것을 두려워 말자고 말하고 싶다. 시련은 스스로를 성장시킬 수 있는 삶을 기회이다. 아이를 위해 시작했던 공동육아는 나를 찾고 나를 볼 수 있었고, 나를 크게 하는 힘이 되었다. 생각이 행동으로 옮겨지는 순간 이미 마을은 시작된 것이다.

 

마을일이란 것이 시작은 있지만 그 끝은 없다. 처음에는 이웃 엄마들과 소통을 위하여 시작되었지만 자연스럽게 관심사는 넓어지면서 책모임을 시작하게 되었고, 마을공동체를 주제로 영화도 만들어 상영하게 되었다. 그렇게 서로 관심사를 넓히며 마음을 나누다 보니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했고, 공간을 나눌 곳을 찾다 지역내 복지관을 만나게 되었다. 그곳에서 우리는 어려운 분들에게 필요한 김치를 보내드리는 김장 봉사도 참여하게 되었다. 처음 사업을 시작할 때는 끝까지 잘 할 수 있을까 걱정도 많았지만 차근차근 사업이 진행되면서 앞으로 더 재미나게 살 수 있겠구나 하는 희망도 품게 되었다. 이 모든 것이 혼자가 아니라 함께여서 가능한 일이라 더욱 의미 있고,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이 아름답고 소중하게 여겨진다. 앞으로의 동네한바퀴는 무한성장중이다.

 

* 이 글은 책 '함께라서 행복한 공동육아이야기'(공동육아와 공동체 교육, 2013) 중 동네한바퀴님의 글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