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의 시작, 동작구 성대골 에너지카페

2014.05.12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동작구 성대골마을,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2~2013년 에너지 자립마을(성대골사람들, 성대골절전소, 에너지 자립을 꿈꾸다)
2012~2013년 부모커뮤니티(성대골사람들, 아이들과 함께 크는 마을)
2013년 주민제안사업(꿈꾸는 성대골, 자라나는 성대골마을학교)
2013년 마을기업(노나매기 단체급식 협동조합)
2013년 우리마을프로젝트(동작구 사회적경제 자원조사를 통한 호혜경제생태계 구축사업)

* 관련 글 : 성대골 공동체 이야기, 동작구 성대골사람들 
               동작구 "성대골 협동조합의 거리"   
               에너지 자립마을 성대골 사람들  
               아이들과 함께 크는 마을, 동작구 성대골마을
               불을 끄고 별을 켜다, 동작구 상도4동 주민센터

               마을 오지라퍼들이 협동으로 일구는 마을, 희망동네네트워크(성대골)   
               동작구 "성대골 협동조합의 거리"
  

* 관련영상 : SBS모닝와이드- 마을공동체 동작구 성대골마을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의 시작, 동작구 성대골 에너지카페

 

 

에너지카페 (1)

 

성대골 공동체에게 2013년과 14년은 에너지자립마을의 기반을 닦는 아주 중요한 해이다. 올해 들어 매주 목요일 오전 도서관에 모여 공부와 회의를 하고 있는데, 처음 시작할 때보다 많은 진전이 있었다.

 

일단 이동식 에너지카페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재생가능에너지를 이용해 카페를 운영하면서 마을 사람들에게 에너지 자립마을을 알리기로 했다. 에너지카페는 작업장의 기능도 더하고 있어서 솜씨 좋은 성대골 아빠들이 작업장을 꾸릴 예정이다. 거기에 2012년 서울시 마을만들기 학생공모전으로 성대골 사람들과 한국예술종합학교 건축대학원 학생들, 서울대학교 도시계획과 대학원생이 함께 ‘성대골에너지자립마을 만들기와 상도3동 마을초등학교 만들기’를 주제로 ‘행복한마을만들기 학생공모전’에 응모하여 2위로 입상을 하였다. 공모내용은 실제로 실행에 옮겨진다. 공모 내용 중 먼저 하려는 주제가 ‘성대골에너지자립마을 만들기’이다. 그런데 지원금이 서울시 주거정책과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의 명목으로 내려온다. 그 명목에 에너지부분이 없다. 그래서 직접적으로 에너지자립마을을 만드는 부분으로 쓰이지는 못 하더라도 이 취지를 잘 알고, 주민들의 염원과 의지를 담아 실현할 업체의 결합이 필요하다.

 

3월 중순부터 야간과 주말을 이용해 주민들을 만나 설득했다. 한 집 한 집 방문하면서 이웃을 만나고, 그 집 주거환경을 살피는 일이 흥미롭고 재미있었다. 어떤 집은 거실 입구에 이끼가 낀 것처럼 검은 융단이 엎여있었다. 곰팡이였다. 악취가 심하고 생전 처음 본 광경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밤 10시경 퇴근하는 그 집 가장을 뒤쫓아 마을만들기 사업을 설명하고 동의서를 받으려는 순간 그 집 문이 열리고 아이들과 부인이 나왔다. 그리고 그 벽을 보게 되었다. 그 가장은 어색한 웃음으로 곧 이사를 간다고, 아이들 건강 때문에 더 이상 못 살고 결국 이사를 간다는 것이다.

 

나는 집주인이 이 광경을 봤어요? 사진 좀 찍을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그랬더니 2주후에 이사를 할 것이고, 집주인도 잘 알고 있고 미안해라 한다는 것이다. 그동안 살았을 가족들의 고충과 남편이 나를 보며 멋쩍어 하는 모습에서 깊은 한숨이 나왔다. 집주인은 이사를 나간 뒤 이 공간에 어떤 처리를 할 것인가? 근본적인 해결을 하고 다음 세입자를 받을 것인가? 의문이 꼬리를 물었다. 우리 마을에 주거환경이 정말 심각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이 꼭 에너지자립마을 만들기 사업에 딱 부합되게 진행이 되지 않더라도 서민들의 삶을 쾌적하게 할 수 있고 행복지수를 높일 수 있는 부분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성대골공동체가 제대로 역할을 하기 바란다.

 

올 하반기에는 협동조합형 마을기업을 만들어 마을에서 직접 단열공사를 진행하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지난해 마을학교 단열개선 사업을 하면서 우리 동네에도 두꺼비하우징과 같이 단열개선을 전문으로 하는 사회적 기업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절실해졌다. 에너지 자립마을을 만들어가는 기본적인 요소 중 하나는 자체적으로 기술과 학습을 위한 노력이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서 마을에서 에너지를 관리하고 생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해야 마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고, 마을 활동가들도 경제적인 부분을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게 된다. 협동조합형 마을기업 구상은 활동가들을 양성하고 마을에 머물도록 하기 위해서는 수익구조를 마련해 마을기금을 조성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처음에는 에너지자립마을 지원센터의 구상도 나왔으나 이는 어디선가 지원이 이루어 질 것이란 가정과 수익이나 자립성 등에 대한 고민이 부족한 것처럼 보여 약간 변형을 한 것이다.

 

에너지카페 (2)에너지카페 (3)에너지카페 (4)

 

마을기업이라 하여 덩치가 큰 것은 아니다. 에너지카페와 마을학교 공간을 활용하고, 모두가 프리랜서 형태를 지향하는 구성원으로 만들어 질것이다. 통상의 기업들이 규모를 유지하기 위해 이윤을 많이 남겨야 하는데, 그럴수록 소비자의 부담이 커지고 그 부담은 단열공사 사업의 취지를 알리고 결심을 하게 하는데 장해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아주 가벼운 형태의 마을기업은 공사가 있을 때 마을에 인적, 물적 자원들이 집결해 시공하고 해산하는 형태가 될 것이다. 하지만 그 책임과 사후 관리 등은 마을기업에서 담당할 것이다. 물론 마케팅이나 영업도 함께 한다. 그 일을 할 사람들이 두 팀으로 나뉘어 오전과 야간에 회의와 공부를 하고 있다.

 

에너지자립마을을 신나게 만들어가려면 잘 노는 것도 중요하다. 올해 서울문화재단의 지역문화 활성화 사업에 공모해 선정되었는데, 이 사업으로 도서관을 통해 발굴된 마을의 우수한 인적자원들이 연극팀, 동네밴드, 합창단, 마을벽화, 마을신문 만들기에 참여할 것이다. 또한 춤바람프로젝트로 커뮤니티댄스가 기획이 되고 있다. 성대골 체조나 소원한 가족 간에 춤을 통해 화합을 이끄는 커뮤니티 댄스는 지역 주민들을 참여시키고 공동체를 확대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실내 연습장을 마련하기 위해 서울시와 공간 확보를 논의 중이다. 7호선 신대방삼거리역에 그 모든 것을 할 만한 공간이 있다. 이 공간에 작은 무대와 연습장을 마련하고 세미나실, 마을기업 사무실, 홍보관 등을 만들 계획도 하고 있다. 이렇게 마을에서 재미있게 놀다가 연말에는 다양한 활동을 모두 모아 성대골에너지자립마을 축제를 벌이려고 한다. 매년 이 축제를 통해 마을주민들이 함께 즐기고 참여하며 에너지자립마을에 대한 그림을 함께 그려볼 것이다. 이 사업을 통해 또 더 많은 마을 사람들이 참여하고, 에너지와 문화가 만나는 공간을 만들어보려고 한다.

 

올 해도 성대골은 신명나고 바쁠 것이다. 활동가 최경희샘은 이런 기대와 구상을 하느라 남편과 새벽 3시까지 잠을 못자는 날이 많고, 그러면 아침밥도 못 차려주고 남편이 출근한다고 너스레를 떠신다.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이란 단어가 더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뛰게 했으면 좋겠다. 올해도 우리는 에너지를 가지고 재미있게 놀 것이다.

 

* 이 글은 책 '행복한 동행, 동작구 마을이야기'(동작구, 2013)에서 발췌해 담았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