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아나바다 장터, 양천 목동11단지

2014.04.28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양천구 목동11단지,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2년 공동주택공동체사업(아나바다 재활용 벼룩시장, 해피 그린 아파트 만들기)

 * 관련 글 : 해피 그린 아파트 만들기, 목동11단지 아파트(클릭) 
                      어린이날 그림그리기 행사, 양천 목동11단지아파트(클릭)

 
아나바다 장터, 양천 목동11단지

 

 

1커뮤니티 프로그램 추진배경

양천구 목동11단지는 지난 5월부터 매달 넷째주 토요일 아나바다 녹색장터를 개최하고 있다. 이 아파트는 단지면적이 넓고 단지 내 초,중,고등학교가 있고 주택면적은 적어 유아, 초등생, 중학생거주 주민이 많이 살고 있다. 그런데 사용치 않는 어린이 물품들이 많이 버려져 버리는 물건들을 나누어 쓰는 아나바다 녹색장터를 추진하게 되었다. 녹색장터는 성인들 보다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어린이들이 물건을 바꾸고 저가에 매매하는 장터를 열어 어린이들에게 경제관념을 알게 하고 깨닫게 하는데 목적이 있다

 

커뮤니티 프로그램 주요 내용

녹색장터에서는 녹색장터 판매와 함께 참가자 행운권 추첨, ‘민속놀이’ 체험장, ‘손톱 봉숭아 물들이기’ 체험장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주민들의 물품을 사고파는 장터와 함께 여러 행사를 함께 하니 더욱 사람들이 많이 오는 것 같다. 이 행사에는 어머니회 회원들이 항균수세미를 만들어 판매, 장터 안내, 운영, 관리를 했다. 중, 고생 자원봉사로 ‘민속놀이(투호던지기, 팽이치기, 제기차기, 굴렁쇠굴리기)’ 체험장과 ‘손톱 봉숭아 물들이기’ 체험장이 운영되었다. 또한 판매금의 10%를 참여자들에게 후원받아 년말에 11단지 주민일동으로 사회공동기금에 후원하기로 했다. 장터가 끝날 때에는 행운권 추첨을 했다(선물 100여점). 녹색장터 참여 주민들에게 차(커피, 녹차 등)를 대접했다. 이 준비는 커뮤니티 전문가와 어머니회 임원이 했고 회원들은 행사날 다 참가하여 봉사하여 즐겁게 행사를 진행할 수 있었다.

2

 

커뮤니티 리더 인터뷰

Q. 아파트에서 녹색장터를 어떻게 기획하게 되셨나요?

A. 녹색장터 준비 전 과정을 커뮤니티 전문가가 주도적으로 추진해주어 어머니회 회원들과 함께 입주 후 처음으로 개최하게 되었다.어린이들에게는 필요치 않은 물건들을 저렴하게 거래하며 경제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게 하고, 또 매번 방학이 되면 자원봉사활동 일거리를 찾아 이곳저곳을 몰려다니는 청소년들의 고민을 해결해주고자 기획하게 되었다.

 

Q. 녹색장터는 어떤 내용들로 이루어졌고 준비과정이 어떠하였나요?

A. 어머니회 회원들이 항균수세미를 만들어 판매를 했고, ‘민속놀이(투호던지기, 팽이치기, 제기차기, 굴렁쇠굴리기)’ 체험장과 ‘손톱 봉숭아 물들이기’ 체험장이 중, 고생 자원봉사로 운영되었고 어머니회 회원들은 장터 안내, 운영, 관리를 했다. 또한 판매금의 10%를 참여자들에게 후원받아 연말에 11단지 주민일동으로 사회공동기금에 후원하기로 했다. 장터가 끝날 때 행운권 추첨을 했다(선물 100여점). 주민들에게 차(커피, 녹차 등)를 대접했다. 이 준비는 플래너와 어머니회 임원이 했고 회원들은 행사날 다 참가하여 봉사하여 즐겁게 행사를 진행할 수 있었다.

 

Q. 준비를 잘 할 수 있는 팁이 있다면?

A. 봉사자, 프로그램 진행은 커뮤니티 전문가와 어머니회 임원진이 회원들과 함께 하였다. 녹색장터 판매는 전적으로 주민들로 이루어졌고, 행운권 상품은 항균수세미(어머니회에서 만듦), 어린이 대상이어서 저가의 문구류가 많았으며 참가한 어린이들은 거의 하나씩 가져갔다. 비용은 서울시 녹색장터 지원과 잡수입으로 이루어졌다. 목동 11단지는 1600세대여서 각 세대 입구 게시판에 일주일간 공고 및 방송 하고 당일날 본부석이 차려지면 판매자들이 본부석으로 와 직접 판매대장에 접수를 하였다. 입주민의 판매자들이 많았고 특히 어린이들이 많았다.

 

Q. 녹색장터 후 아파트 주민들의 평가는 어떻습니까?

A. 설문지 평가로 녹색장터 만족도는 매우 만족과 만족이 84.2%였고 녹색장터 계속참가 희망은 94.7%. 녹색장터 판매 의향도 88.7%. 지속적으로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첫 녹색장터 개최 후 주민들이 관리소로 너무 좋았다는 내용의 전화가 많았고 또 언제 하느냐는 질문의 전화가 많았다.

 

Q. 앞으로의 계획은...

A. 올해 두 번 남은 녹색장터는 천연 비누와 천연 샴푸 등을 만들어 판매할 예정이고 주민 의견 반영하여 차질없이 잘 개최하는 것이다.

3

 

참여주민 인터뷰

Q. 녹색장터에 대한 소감을 말해주세요.

A. 주민 서로에게 좋은 것 같아요. 물건도 싸고 다양하네요. 아이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사는 것도 좋지만 집에서 쓰지 않는 물건을 내놓으니까 서로 좋네요. 주민의 단합과 활성화를 위해서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Q. 가장 좋았던 부분은 어떤 것 이었나요?

A. 집에서 버려지는 물건을 여러 사람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또한 봉사활동을 위해 시간을 내 멀리가지 않고 단지에서 봉사할수 있어 좋았어요

 

Q. 앞으로 아파트에서 하는 녹색장터에 참여하실 의향이 있으신가요?

A. 네. 꾸준히 참석할 예정이고, 팔 물건이 없어도 쇼핑하는 기분으로 참석할 예정이에요.

 

Q. 앞으로 진행될 녹색장터에 대하여 하실 말씀이 있다면?

A. 동시간에 같이 열고 닫았으면 좋겠어요. 전문적으로 장사하는 분 참여하지 않으며 좋겠어요. 왜냐하면 아나바다의 의미가 퇴색되는 것 같아요. 구매 한분들 대상으로 추첨 경품 행사하여 참여를 촉진시키는 것 같아요. 어른 옷과 다양한 물품 더욱더 활성화 되면 좋겠어요. 저희 옆단지에도 홍보해 주세요.

 

* 이 글은 '아파트에서 희망을 찾다'(2012, 서울시)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