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시골 촌놈! 마을을 꿈꾸다, 노원구 노원나눔연대(공릉동 꿈마을)

2014.05.13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노원나눔연대,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2년 우리마을프로젝트(노원나눔연대, 공릉동 꿈마을 만들기 프로젝트)
2013년 부모커뮤니티(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꿈마을 풍물패")

 * 관련 글 : 사람들이 행복해지는 꿈, 노원구 “공릉동 꿈마을 공동체” 
                  10대에서 70대 지역주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노원구 “공릉 꿈마을풍물패”

                  어른들을 ‘꿈’꾸게 하자! 노원구 도서관일촌

 

시골 촌놈! 마을을 꿈꾸다, 노원구 노원나눔연대(공릉동 꿈마을)

 

1.노원나눔연대

 

마을의 사전적 의미는 ‘주로 시골에서, 여러 집이모여 사는 곳’이라고 합니다. 동네의 의미는 ‘자기가사는 집의 근처’입니다. 잠깐 생각해 보면 누구나 알 수 있는 쉬운 단어들이랍니다. 여러분은 동네, 마을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으신가요?

 

시골 촌놈인 저의 어릴 적 마을은 할머니가 저녁에‘OOO아 밥 먹어’라고 소리치시면 ‘네~’하고 집으로 달려가는 작은 시골 마을이었습니다.(할머니의 목소리가 좀 컸죠^^) 거짓말 살짝 보태서 다른 집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두가 공유하고, 공유할 수밖에 없었던 그런 곳이죠. 집안에 경사가 있으면 동네 이웃들이 모두 모여서 잔치를 벌이고, 우환이 있으면 마을 어른들이 그 집에 모여 회의를 하곤 했습니다. 지금 돌아보면 보잘 것 없는 행사였지만 매년 하는 마을축제는 아이들이의 손꼽아 기다립니다. 사실 배터지게 고기를 먹을 수 있는 날이었으니까요.

 

올해는 길지 않은 인생이지만 서울에 상경하여 산지 인생의 절반이 되는 해입니다. 서울에서 터를 잡고 살면서 이따금씩 삶의 각박함을 느끼곤 합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곳이기도 하지만 이상하게 더 외로운 곳이 서울이란 생각이 들곤 한답니다. 제가 시골찬양론자는 아니지만 여러분 중에서도 가끔 저와 같이 생각하지 않으신가요?

 

“도시에서 마을을 꿈꿔볼 순 없을까?”

물론 공릉동 우리 동네에서 노원나눔연대라는 봉사하는 시민단체를 만들면서 처음부터 이런 생각을 했던 것은 아닙니다. 사람들과 어울리기 좋아하고 좀 의미 있는 일에 찾아다니는 걸 좋아하는 성격에서 시작한 단체 활동이 동네사람들과 이야기 나누면서 꿈꿔보기 시작했답니다.

 

공릉동!

경쟁과 개인주의적 삶의 방식이 주를 이루는 도시! 여느 서울과 별반 다르지 않은 풍경입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우리 동네에 살고 있습니다. 너무 많은 집과 건물들, 그리고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밖에 나가 놀던 손자를 밥 먹으라고 소리쳐 부를 수 있는 곳은 아니죠. 도시에서 마을을 꿈꾼다는 것이 역설적인지도 모르겠지만 사전에 나와 있는 말대로라면 그 어떤 곳도 마을, 동네가 되지 못할 곳은 없을 것입니다. 문제는 그 마을, 동네에 무엇이 채워지느냐가 관건이 되겠죠?

그래서 ‘공릉동 꿈마을 공동체’는 저에게 작은 희망과 같은 곳입니다. 공릉동에서 꿈마을을 만들기 위해 사람들이 모이고 떠들고 만드는 일은 그 무엇이든 우리에게 희망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아무리 사소하고 작은 시도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나으니 말입니다.

 

상상해봅니다.

아이들이 안전하게 뛰어놀고 어디를 가든 배움이 있는 곳, 육아에 허덕이는 부모를 위해 마을이 함께 돌봐주는 곳, 어려운 이웃을 위해 모두가 함께 관심을 기울이는 곳, 힘든 일이 생기면 위로받을 수 있는 곳, 아이 학교 보내고 수다 떨며 동네일을 생각하는 곳, 어르신들의 지혜가 모두를 위해 공유되는 곳, 청년들의 창의적 사고가 교류되는 곳, 마을축제로 모든 사람들이 일 년에 한번 스트레스가 해소될 수 있는 곳.

너무 거창했나요? 그래도 함께 행복한 마을을 위해서 같이 걸어가 보면 어떨까요? 경제적으로 풍족하면 더 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풍족하지 못해도 함께해서 행복하다면 지금처럼 각박한 사회에서 의미 있는 도전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공릉동 꿈마을 공동체는 마을에서의 의미 있는 도전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마을은 만드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더불어 사는 행복을 원하는 주민들이 있음을 믿고 그분들에 의해 만들어질 마을을 그려봅니다.여러분도 함께 하실꺼죠?

혼자의 열 걸음 보다는 ‘열사람의 한 걸음’의 위대함을 믿습니다.

 

<노원나눔연대>

회 원 수 : 80명

대표자 : 이강헌

소재지 : 공릉동366-2

연락처 : 070-8991-2009

누리집 : cafe.daum.net/nowonnanum

★ 교육지원사업 및 공동체 놀이문화를 통한 공동체 형성사업 등 나눔과 연대의 정신으로 사람중심의 공동체를 구현하고 양극화와 불평등의 시대 나눔 실천으로 지역사회 공동체 실천 활동(‘08년~ )

 

* 이 글은 책 '나무들의 이야기'(노원구, 2013) 중 이강헌님의 글에서 발췌해 담았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