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아름다운 발전, 광진구 긴고랑 에너지자립마을

2014.06.26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광진구 긴고랑마을, 마을공동체 사업 참여현황

2013년 에너지자립마을(긴고랑마을, 긴고랑 에너지자립마을 만들기)
2012~2013년 공동육아사업(광진즐거운공동육아조합,긴고랑 어린이 보육 마을공동체 만들기)

* 관련 글
- ‘우리’라는 담장을 넘어서 더 큰 ‘우리’와 마주하기, 광진구 광진즐거운공동육아조합
- 동쪽의 해뜨는 마을, 광진구 긴고랑마을
 

아름다운 발전, 광진구 긴고랑 에너지자립마을

 

 

2011년 6월 어느 늦은 오후, 마을 발전과 둘레 길을 다룬 TV프로그램 ‘길’을 보고 ‘이러한 아름다움이 살아있구나’하는 큰 감동을 받았다.

아차산과 용마산이 남쪽을 향해 병풍처럼 품어주어 아늑한 마을. 소나무와 아카시아, 진달래 등의 잡목이 어우러져 맑은 해가 풍부한 곳. 서울에서 해가 가장 먼저 뜨니 햇살이 풍부한 따스한 곳. 이러한 아차산 자락에 자리한 우리 마을. 그러나 이전에는 이 마을이 살기 좋고 아름답다고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았다. 다른 지역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나 또한 긴고랑은 길이 막힌 곳. 달동네가 있는, 더디 발전된 곳 이라고 생각했었다.

 

긴고랑에 보금자리를 편 지 올해로 36년. 짧지 않은 시간이다. 이 마을에서 창호 인테리어 사업을 하면서 이웃의 도움으로 자녀 셋을 키웠다. 이웃의 도움으로 여기 까지 왔으니 이제는 내가 그들에게 도움이 되는 삶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우리 마을을 위해 행동하고자 고민한 끝에 주변 이웃들을 만나기 시작했다.

1.주민모임2.주민모임3.모임

 한 분, 한 분 만나다 보니 20여명이 되었고 함께 우리 마을에 대해 의논하게 되었다.

공기 좋은 이 산자락이 가지고 있는 특색을 발굴하고 옛 문화를 찾아내면 테마가 있는 마을로 손색이 없겠다는 의견이 모아졌고, 마음을 같이 하는 이웃들이 모이게 된지 6개월이 지난 2012년 1월 5일, ‘긴고랑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으로서의 발촉식을 가지게 되었다.

 

우선 내 집 앞부터 깨끗하게 하자, 그리고 꽃을 심어 긴고랑을 아름답게 꾸며보자 하는 취지로 작은 일들을 추진하였고 ‘긴사모’는 마을에 대한 애정과 추진 사업에 대한 즐거움으로 가득찬 모임이 되었다. 그러던 중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그린마을 가꾸기 공모사업에 대해 듣게 되어 제안서를 제출하였는데 감사하게도 광진구에서 첫 번째로 우리 긴사모가 선정되었다.

광진구에서 제 1호로 국비를 사업비로 받게 되었고 우리는 기쁘고 즐거운 마음과 함께 사명감을 가지게 되어 더욱더 마을 청소와 환경 보호에 솔선수범하며 그린 마을 가꾸기에 열중하였다. 긴고랑 주변에 화단 용기를 설치하여 꽃을 심었고 아차산 둘레길을 점검하여 파손된 시설물을 고치도록 구청에 연락하였다. 또한 옥상에 상자 텃밭을 만들어 채소를 가꾸어 수확물을 이웃들과 나누었다. 점차 주민들의 참여도가 높아졌고 이웃 간의 분위기도 좋아지면서 좀 더 보람 있는 일들이 추진되기를 원하는 목소리들이 생겨났다.

 

4.녹색장터5.녹색장터2

6.에너지마을7.사람들

우리는 한 발 더 나아가 자발적으로 서울시에 제안서를 제출하였다. 다른 어느 마을보다 햇살이 풍부한 지역이니만큼 이 역시 선정되어 2013년 서울시가 주관하는 ‘원전 하나 줄이기 사업(에너지 자립 마을)에 참여하게 되었다.

기존의 일반 멀티탭을 개별 멀티탭으로 교체하여 대기 전력을 없애고 선정된 세대에 LED 주방 등을 설치하여 전기사용량을 줄여 에너지 효율이 높아지도록 하였고, 잠자는 생활용품을 기증받아 수입금으로 LED등을 구입하여 주민들에게 되돌려주는 지속가능한 녹색장터를 개설하였다. 이러한 활동들은 모든 회원들로 하여금 보람을 갖도록 하였고 회원들 스스로 마을을 위한 일들을 찾아다니게끔 만들어 주었다. 실례로 백임선 고문은 자정이 넘은 시간에도 삼복더위에 지친 화단 위 꽃들에게 들러 물을 주곤 하였다.

 

이제 2013년 끝자락이다. 3년차는 어떻게 사업을 할 것인가. 물론 에너지 자립 마을로서 연속 사업은 있지만 또 다른 사업은 없을지 고민해본다. 아차산이 있어 등산객이 많은 우리 마을이므로 그들에게 에너지 자립 마을을 각인시킬 수 있는 효율적인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 지 회원들과 의논해 보아야하겠다.

더불어 2014년도에는 새로운 이웃들과 함께 긴고랑 마을을 가꾸어 나가기를 소망한다.

 

* 이 글은 책 '더불어 사는 광진 마을이야기'(광진구, 2013) 중 이학재님의 글에서 발췌해 담았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