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이웃을 위한 작은 도움, 도곡렉슬 아파트

2014.04.22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강남구 도곡렉슬 아파트,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2~2013년 공동주택공동체사업(북라운지 설치운영, 스터디룸 운영)

 

이웃을 위한 작은 도움, 도곡렉슬 아파트

 

 

1만남이 있는 곳엔 소중한 나의 이웃이 함께 한다.

3000세대가 넘는 주거지에 살면서도 이웃과 눈인사 한번 제대로 하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까워 내 이웃과 하나가 되는 소통의 기회를 갖고자 입주자대표회의, 공동체활성화단체, 관리주체에서는 커뮤니티 활성화의 일환으로 다양한 사업을 구상하였다.

 

지방 현지 특산품을 구입해 지방 경제 시장을 돕고 현지의 우량한 농작물을 아파트 주민들과 공동구매 해 현지와 도시를 이어주는 연결 통로로 삼았고 아이들이 주체가 되어 벼룩시장도 열렸다. 큰 수익금이 발생하지는 않지만 아이들은 소중한 활동으로 기부 받은 기부금을 다시 소외된 이웃을 찾아 함께 나누는 미덕을 배웠다. 이번 활동을 통해 이웃과 소통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화합의 장이 마련됐다.

 

새롭게 시도하는 SS(sensibility service) 혁신 서비스를 기획하였으며, 단지 내 입주민을 대상으로 칼갈이 행사와 자전거 수리를 관리소의 협조로 계획하게 되었다.

 

칼갈이 행사는 공동체 활성화 방안 중 일부로 관리사무소가 입주민에게 한 발 다가가는 서비스를 계기로 하여 입주민 간의 만남과 이웃 간의 의사소통을 위해 시행 한 것으로 무상으로 월 2회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였다. 또 청소년들의 벼룩시장을 개최하여 가정에서 깨끗하게 사용한 물품들 위주로 도서, 작아진 의류, 운동기구, 소형 가전제품, 각종 취미 활동용품 등을 판매하였고 그 수익금은 소외된 이웃에게 기부하였다.

 

깜짝 선물 같던 행사로 새로운 소통은 시작되고

올해 커뮤니티 활동을 되돌아보면 정말 깜짝 선물 같은 활동이었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든다. 아파트 단지의 특성상 이웃들 간의 왕래라든가 소통이 적은 현실 속에 어떤 행사를 해야 이웃들이 나와 도움도 드리고 서로 얼굴을 보며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까 많은 고민을 하여 이루어낸 행사였다.

 

그렇게 주민들을 위해 작은 일이라도 생활에 필요한 일을 도와드릴 수 있는 일이 없을까? 아이들을 위해 해 줄 일이 없을까? 하고 고민을 하던 중 그때 불현 듯 떠올린 것이 칼갈이와 가위갈이였다. 주부에게 꼭 필요하지만 서비스 받을 곳을 찾기 힘든 것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정말 입주민들에게는 꼭 필요한 깜짝 선물 같은 놀라움으로 기쁨을 안겨드릴 것 같았다. 하지만 하나의 행사로는 부족한 마음이 들어 입주민에게 또 필요한 것이 없을까 고민하다 보니 저렴하게 자전거 수리해 주는 곳이 부족하다는 현실에 착안해 자전거 수리도 함께 진행하기로 하였다.

2

 

반응이 저조하면 어떡하나 하는 고민도 있었지만 많은 주부들이 집에 있던 무딘 칼과 가위를 갈러 와 주었고 자전거를 소지한 주민들, 특히 아이들이 많이 좋아했다. 결과적으로 예상했던 것 보다 입주민들의 호응이 높았고 서비스를 받은 입주민은 선물을 받는 기분으로 기뻐하며 만족했다. 칼을 갈던 사람도 선물을 준 사람의 마음처럼 함께 기쁘고 행복하여 서로서로 즐거운 분위기 속에 성황리에 행사가 진행되고 마무리 지어졌다.

 

활동을 진행하면서 선물을 드리는 마음을 느꼈다면 다 끝나고 나니 이웃 간의 소통의 장, 주민과 관리사무소가 한 가족이라는 느낌도 얻을 수 있었다. 그냥 이사 와서 일정한 기간 동안 지내는 곳이 아니라 옆집 앞집 이웃들과 생활하는 이야기도 나누고 정적인 분위기를 탈피하고

동적인 활기찬 아파트 단지로 변화되는 그런 시작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또한 행사를 관리하는 직원들도 진행할수록 입주민들이 많은 호응과 기뻐하는 모습을 보여줘 보람찬 느낌을 가질 수 있었고 이에 입주민들에게 기쁨이 된다면 더욱더 노력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기기도 하였다고 했다.

 

입주민들 간의 서로 이웃에 대해 잘 모르고 대화가 부족했던 우리 아파트가 이제는 즐겁고 행복이 가득한 아파트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었고 직원과 입주민들 간에는 서로에게 더 관심을 갖게 되고 고마워하는 마음이 들게 되어 좀 더 끈끈하고 견고한 연결이 생긴 것 같아 이 행사를 정말 잘 진행했다고 생각이 된다.

3

 

* 이 글은 '아파트 이웃이 행복하다'(2013, 서울시)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