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꿈꾸는 아이, 성장하는 부모', 강동구 명원밝음이 예술봉사단

2014.04.18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명원밝음이 예술봉사단,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2~2013년 부모커뮤니티사업(꿈꾸는 아이, 성장하는 부모)

 

'꿈꾸는 아이, 성장하는 부모', 강동구 명원밝음이 예술봉사단

 

 

만들어진 계기는?

좀 더 정서적인 양육을 적극적으로 해보기 위해 재능있는 몇몇의 부모들이 모이게 되었다. 그들이 갖고 있는 전문성을 교육 품앗이 형태로 나누기 시작한 것이 이 모임의 모태가 되었다. 약 6~7년 전쯤 명일 1동에 옹달샘학교를 기획하고 재능나눔을 통해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더라도 정서적으로 만족한 유아기를 보내도록 했다. 졸업한 몇 아이들이 학령기가 되어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새로운 예술 공동체를 구성하게 되었다. 그것이 명원밝음이 예술봉사단이다.

현재는 당시 졸업생 6명 외에도 같은 뜻을 갖고 있는 30명 내외의 단원들이 함께하고 있다.

 

활동을 하면서 느낀 변화는?

모임을 기획하면서 화두에 올린 첫 번째는 공동체 의식이었다. 세상 밖으로 나갈 준비를 기초적으로 하고 있는 학령기, 청소년기에 부모가 할 수 있는 것은 남과 행복한 조화를 이룰 수 있게 기회를 제공하는 일이다. 그런 점에서 의도했던 대로 매주 모여서 다른 이를 위해 ‘핸드벨’ 연습을 하고 있다.

공동체 안에서 벌어지는 일을 함께 진행하면서 약속을 지키는 것은 기본이고 남을 배려하는 훈련이 되고 있다. 아동뿐만이 아니다. 부모들도 내 아이처럼 다른 아이를 챙기고 서로의 재능을 아낌없이 나누고 있다.

 

모임에서 가장 자랑할 만한 것은?

꾸준한 활동으로 연계되는 것을 자랑하고 싶다. 적게는 1년 된 아이들도 있지만 초기 공동체부터 함께 한 아동들은 7, 8년 된 아동도 있다. 유아기의 작은 공동체 모임이 초등생시절로 연결되고, 아이들이 중·고생이 되어도 후배들과 함께 멘토와 멘티 역할을 해 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놓고 있다. 현재 예술단 아동 중에 바이올린, 첼로, 클라리넷, 드럼들을 연주하는 아동들이 있다. 초등학교를 졸업하고도 지속적인 예술활동이 가능하도록 모든 프로그램에 대한 자체 평가서와 교육프로그램을 문서화시켜 놓고 있다.

 

이런일 했어요 : 전시행사, 연주봉사, 문학나눔, 봉사캠프

 

* 이 글은 '부모, 마을을 만들다'(2013, 서울시)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