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옥상에 꽃 핀 마을공동체, 하계한신아파트

2014.04.21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하계한신아파트, 마을공동체 사업 참여현황

2012~2013년 공동주택공동체 사업(옥상텃밭 가꾸기<에코팜클럽>, 한신아파트 마을공동체 조직 강화 및 협동조합기반조성사업)

 

옥상에 꽃 핀 마을공동체, 하계한신아파트

 

 

1

아파트 커뮤니티 리더, 옥상텃밭 달인이 되다.

입주자대표회의, 자생단체인 노인회, 관리주체에서 커뮤니티 활성화에 관심이 많아 문화프로그램 운영을 하고 있었다. 서민적이고 조용한 단지로써 주민들의 활기찬 공동체를 모색하던 중 입주자대표회장은 아파트의 특성에 맞춰 잠재 노동력과 서민적 정서 등을 마을공동체 복원에 연결시키면서 평소 깊은 관심과 열정을 가지고 있던 도시농업 측면의 서울시 지원 공모사업인 옥상텃밭에 도전하게 되었다. 주민들의 건물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누차의 실험을 거쳐 옥상 하중부담을 절반 정도로 줄일 수 있도록 가볍고 자양분이 충분한 고유의 배합토를 만들었다. 홍보를 통해 우선 신청 주민 25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생명육성의 기술적, 정서적 측면과 이웃에 대한 나눔과 배려에 대한 교육을 수차례 실시하였다.

‘한신에코팜’이라는 공동체활성화단체가 중심이 되어 1동 옥상 공동경작지역에는 수박과 참외를 모종하고 개별경작지에는 각종 야채(고추, 상추, 가지, 감자, 부추, 방울토마토)등을 관리주체의 적극적인 협조와 도움으로 3월에 심었다. 또한 주민들이 갖고 있던 옥상농업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질서를 지키고 단지 주민을 배려하는 텃밭 활동으로 이웃 단지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주민들은 부부가 함께 나오는 경우도 있고 친구끼리, 혹은 직장 생활하는 출퇴근 시간 틈틈이 짬을 내어 텃밭을 가꾸면서 주민들은 자연스럽게 생명에 대한 기쁨과 소중함을 나누게 되었다. 그리고 함께 하지 못하는 주민들과의 나눔을 위해 두 번에 걸쳐 농작물 나눔 행사를 가졌다. 행사 진행시에 문화프로그램으로 운영하던 라인댄스 회원들은 경쾌한 춤과, 영어 수업을 들은 주민은 영어로 옥상텃밭에 대한 개괄적인 보고를 하는 깜짝 이벤트를 선보이기도 하였다.

2

 

질풍노도의 사춘기 아들...순둥이로 변신~~

유난히도 무더운 여름이었지만 옥상에 있는 농작물을 키우고 나누느라 한신에코팜 회원들에게는 하루하루가 즐거운 날이다. 서로 얼굴도 모르던 주민들이 친한 친구가 되어 이야기꽃도 피우고, 씨앗을 뿌려 열매를 거둬 본 사람만이 맛볼 수 있는 생명에 대한 사랑과 또 본인들이 직접 수확한 야채로 반찬을 만들어 먹는 재미까지 아주 쏠쏠하다고 주민들은 입을 모으고, 올 여름 시장에서 야채는 별도로 사지 않았다는 뿌듯함까지 더했다.

입주자대표회장은 시작 당시 벌들이 안 와서 수정이 안 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으로 맘 졸이던 시간도 있었지만 늦도록 붕붕 거리는 벌들을 보고 안심했다고 한다. 또한 여러 언론 기관에서의 보도를 통해 한신 옥상텃밭이 가까운 곳은 물론이고 지방에도 성공한 사례로 많이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다. 아마도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수박과 참외가 성공적으로 결실을 맺은 사례는 처음이라 생각하며 그 의의가 크다고 하겠다. 9월에는 ‘아파트도 마을이다’(주관: 도시마을연구소) 포럼에 참가해 옥상텃밭을 소개하였으며 서울시의 다양한 녹화 경진대회에 출전하여 옥상텃밭, “한신에코팜”으로 우수상도 받았다.

삭막한 콘크리트 위에 생명을 기르고 안전한 먹거리를 확보하며 이웃사촌의 마을공동체를 회복하면서 아름다운 미담도 많이 생겼다.

사춘기의 중학생 아들을 둔 어머니 회원은 질풍노도의 사춘기 아들이 틈틈이 옥상텃밭에 함께 나가 하루가 다르게 잘 자라고 있는 토마토, 오이, 감자 등을 보고 “순둥이”로 바뀌었다고 했다. 간간이 부부싸움을 하던 한 40대 회원 부부는 싸움거리가 생길 때마다 옥상 텃밭을 가꾸며 싸움 없는 부부관계가 형성되었다면서 내년에도 꼭 계속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한다. 또한 농사를 전혀 모르고 홀로 살아가고 있는 한 회원은 이제 텃밭에서 기르는 생명들이 모두 가족이 되었다며 열정을 보이고, 이런 사연들이 알려지면서 하계동 일대는 이제 옥상텃밭의 메카 열기가 형성되고 있다.

노원구에는 6개 권역으로 나누어져 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하고 있는데 하계한신 입주자대표 회장을 멘토로 하계지역에서 4개 단지(한신동성, 현대우성, 하계청구1차, 하계한신)가 옥상텃밭을 신청하여 무와 김장용 배추를 성공적으로 재배하여 11월 24일 수확, 전 주민들과 나눔 행사를 개최하여 단지에는 훈훈함이 넘쳤다.

3

 

* 이 글은 '아파트 이웃이 행복하다'(2013, 서울시)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