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참된 부모로 거듭나기, 도봉구 ‘책을 타고 날다’ 사업단

2014.04.18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도봉구 ‘책을 타고 날다’ 사업단,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2년 부모커뮤니티사업(도봉구작은도서관협의회 '책을 타고 날다'사업단, 참된 부모로 거듭나기 프로젝트)

 

참된 부모로 거듭나기, 도봉구 ‘책을 타고 날다’ 사업단

 

 

만들어진 계기는?

도봉지역의 저소득가정 15가정의 엄마들이 모였다. 도봉지역 교육복지특별지원학교 지역사회교육전문가의 학교별 추천을 받아 부모교육이나 기타 여러 면에서 가족지원이 꼭 필요한 학부모를 대상으로 집중해서 조직했다. 지원금을 받아 필요한 계층을 조직했다.

 

진행하면서 뿌듯했던 사례는?

모인 엄마들의 대부분은 결혼하고 출산·육아·경제활동 등으로 자신만의 온전한 시간을 갖지 못했던 분들이다. 삶의 버거움에 눌려 사랑하는 아이마저 돌볼 힘이 없었다. 그런 무기력한 모습으로 살다가 부모교육이란 것을 통해 매주 다른 모습으로 변화하는 얼굴 표정을 볼 때 뿌듯했다.

 

부모커뮤니티를 통해 변화한 것은?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못한 엄마들은 삶이 힘겨워 자신을 되돌아볼 여유조차 없고 문화생활을 사치로만 여겼다. 그런데 이런 부모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고 성장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회를 거듭할수록 자신과 비슷한 처지에 있는 혹은 자신보다 더 어려운 처지에 있는 엄마에게 스스로 조언도 해주고 상담도 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아쉬운 점은?

우수 참가자(출석률, 성실도, 계기)에게는 교육 후 1박 2일 가족여행을 보내주었다. 그런데 6가족밖에 참가할 수 없었고 선정되지 않은 참가자가 “신혼여행도 못갔는데...”하며 아쉬워할 때는 많이 안타까웠다. 여행제목은 ‘멋진 우리가족’으로 정했는데 참가자 가족끼리 장소와 가족여행의 목표를 직접 정했다. 15가정이 모두 참가했으면 좋았을 텐데 사업비 때문에 그러지 못한 게 많이 아쉽다.

 

사업을 통해 얻은 게 있다면?

교육복지특별지원학교와 저소득 아동청소년의 돌봄을 함께하는 지역기관과의 신뢰와 유대관계가 깊어지고 더욱 공고히 됐다. 감사했다.

 

이런일 했어요 : 부모역량 강화를 위한 인문학 교육, 가족여행

 

* 이 글은 '부모, 마을을 만들다'(2013, 서울시)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