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나도 훨훨 나飛되어 날아 오르다, 중구 어린이도서관 느티나무

2014.04.18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중구 어린이도서관 느티나무,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2~2013년 부모커뮤니티사업(나도 훨훨 나飛되어 날아 오르다, 우리 동네에서 만난 어쩌다마주친 도서관)

 

나도 훨훨 나飛되어 날아 오르다, 중구 어린이도서관 느티나무

 

 

만들어진 계기는?

신당동은 나비학자 석주명선생이 살던 동네로 나비처럼 무거운 짐 벗고 훨훨 날라는 뜻을 담아 ‘나비훨훨 지역아동센터’가 1992년 만들어졌다. 1997년 외환위기 무렵 돌봄과 책문화가 함께 가야한다는 생각으로 어린이도서관 느티나무를 만들었다. 사라져가는 마을 사랑방역할을 하는 느티나무도서관에서 부모들의 책 읽는 소모임이 만들어졌다. 처음에는 책과 내 아이를 위한 활동에 국한되었다. 그러다가 내 아이뿐 아니라 동네 우리 아이들을 함께 키워야겠다는 생각으로 성장하게 되었다. 때마침, 2007년 ‘나도훨훨’이라는 어린이 책을 읽는 모임이 결성되었고, 마을 안 도서관에서 건강하게 아이들을 함께 키우게 되었다. 부모의 시선과 생각이 ‘내 아이에서 온 세상 아이로’ 확대되면서 부모커뮤니티사업을 신청하게 되었다.

 

활동을 하면서 겪는 어려움은?

자부담이 크다는 것과 인원 확충의 문제이다. 도서관 이미지를 갖고 있다 보니 주민들이 당연히 무료공연, 무료문화체험을 원하고 있으며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하다 보니 더 무료 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큰 프로젝트를 빼고는 예산부족으로 모든 프로그램들이 자부담으로 충당되기에 여기에서 오는 부담이 만만치 않아 3~4달 참여하고 그만두는 회원들도 많다. 6기는 학부모 강연으로 모집했지만 갈수록 엄마들이 책 읽는 시간 보다는 학원과 사교육을 선호하여 회원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커뮤니티의 장점을 꼽으면?

이전에는 부모의 관심과 노력, 비용이 있어야만 참여가 가능했었는데, 커뮤니티 사업을 진행하면서 아이들이 원하기만 하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기회들이 생겼다. 맘껏 뛰어 놀고 맘껏 즐길 수 있는 활동들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어 차별없이 평등하게 즐길 수 있는 계기들이 생겼다. 특히, 5월 주민제안사업으로 ‘골목축제’를 진행했을 때는 아이들 뿐 아니라 동네 어르신, 골목에 있는 상가들까지도 관심을 갖고 참여하게 되어서 마을이 살아나는 것 같았다. 이 모든 것을 주민들의 마음과 시 예산으로 진행할 수 있어서 호응도가 더 높았는데 이 또한 커뮤니티의 큰 장점인 것 같다. 커뮤니티 ‘나도훨훨’은 해마다 연말에 진행하는 마을잔치 바자회에서도 자신들의 커뮤니티 운영비를 쓰지 않는다. 지역아동센터 저소득층을 위한 기부로 나눔과 봉사의 행복도 함께 느껴가고 있다.

이런이 했어요 : 인문학강의, 얼ㄴ이책강의, 지역탐방, 절기프로그램, 1:1 책읽어주기, 부모소모임, 마을잔치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