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양평동 부모커뮤니티 ‘헬프맘’, 어린이꿈터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

2014.04.21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어린이꿈터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 마을공동체 사업 참여현황
2012년 마을미디어사업(우리마을 미디어 시민기자 양성교실)
2012년 부모커뮤니티사업(양평동 부모 커뮤니티 "헬프맘")

 

양평동 부모커뮤니티 ‘헬프맘’, 영등포구 어린이꿈터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

 

 

쪼물왕국의 헬프맘

영등포구 양평동에는 아이들의 작은 왕국이 있다. 바로 ‘조무래기들의 왕국’이라는 뜻을 가진 ‘어린이꿈터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다. 조무래기는 ‘어린 사람’이라는 의미이고, 여기에 왕국이라는 의미가 더해져 ‘쪼물왕국’이라는 이름이 되었다. 어린이꿈터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의 이인숙대표는 가정 문제의 시작이 아이들 문제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아이들에게 변화를 주고 싶었다. 그래서 지역에서 엄마들과 품앗이 교육을 함께 하면서 부모커뮤니티를 시작하게 되었다.

“사진교실, 영상교실, 기타교실 등을 열어 부모들이 예술적 경험을 함께하게 되면 부모들 간의 자연스러운 상호작용으로 자녀양육에 대한 정보교류도 할 수 있고, 부모들 스스로도 자존감이 향상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또 이를 통한 부모의 심리적 안정이 자녀의 심리적·정서적 안정을 가져오게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이들과 함께 지내다보니 자연적으로 아이들의 부모에게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래서 저소득 맞벌이 부모들의 심리적 안정과 역량강화를 위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서울시 부모커뮤니티사업이 있다는 것을 알고 신청하게 되었다.

 

끈끈한 정이 힘

부모들은 맞벌이·육아와 가사로 지쳐 취미와 여가생활은 커녕 서로 이야기 할 수 있는 기회마저도 없었다. 영상·사진·기타를 함께 배우며 이웃 간에 소소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소통의 시간과 공간이 마련된 것이다. 저녁 늦은 시간까지 지역아동센터 창밖으로 퍼지는 기타 소리, 노래 소리와 배움의 열정은 멈추지 않았다. 주민들이 부모커뮤니티라는 것을 알게 되고 생각의 전환이 있기까지 시간이 걸리고 힘들었다. 이제는 끈끈한 정으로 서로가 하나 되어 기타를 연주하고 노래한다.

1

 

한걸음 더 나아가 지역사회 환원으로

즐겁게 배우는 역량강화를 시작으로 하여 이제는 배운 것을 내 아이, 내 가족을 위해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지역사회로 환원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다. 사진·기타교실에서 배워 익혔던 것을 다음 참여자들에게 재능 나눔하며 강사진으로 활동하게 된다. 2012년 10월에는 제1회 양평동 마을축제 ‘마실’을 주민들의 손으로 진행하였다. 갈고 닦았던 악기연주 솜씨로 공연도 하고, 직접 제작한 사진·영상 상영회도 하며 주민들이 직접 주인공이 되어 마을축제를 만들었다. 앞으로도 양평동 부모커뮤니티는 나눔과 봉사를 통해 서로 힘이 되어주고, 함께 마을을 만들어가며 지역사회 속으로 한걸음 한걸음씩 나아갈 것이다.

이런일 했어요 : 사진과 여화를 통한 부모의 내면 심리치료, 새로운 도전, 함께 돌봄

 

* 이 글은 '부모, 마을을 만들다'(2013, 서울시)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