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지구별 강동구 부모 역량강화 프로그램, 강동구 함께 가는 강동장애인 부모회

2014.04.16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함께가는강동장애인부모회, 마을공동체 사업 참여현황
2012~2013년 부모커뮤니티 사업(부모역량강화 프로그램)
2012년 마을미디어사업(함께가는강동장애인부모회, 소통하는 이웃, 활짝 웃는 우리 엄마!)

 

지구별 강동구 부모 역량강화 프로그램, 강동구 함께 가는 강동장애인 부모회

 

장애 자녀를 둔 부모들의 모임

장애에 대한 편견과 차별, 양육에 대한 부담감, 사회로부터 고립, 경력 단절, 가족 내의 갈등 등 여러 가지 어려움이 부모들을 힘들게 한다. 이는 우울감·자존감 상실에 빠지게 한다. 이런 상황에서 소통할 만한 곳을 찾지 못했던 부모들은 서로 지지하고 지지받는 관계를 만들고 싶었다. 또한 가족과 사회구성원으로 당당히 살아가기 위해 부모회를 만들었다. 부모와 장애 자녀 모두가 지역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기 위해 부모커뮤니티사업을 시작하게 되었다.

 

자녀양육의 어려움, 지지와 격려, 소통으로 해소

교육 참여자들의 대부분은 장애자녀의 주 양육자인 엄마들이다. 이들은 장애자녀 양육이라는 책임감과 이로 인한 가족 내의 갈등을 혼자 해결해야하는 어려움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심적인 어려움과 양육 스트레스를 서로간의 지지와 격려, 소통을 통해 해소하고 도움을 주고자 다양한 교육을 진행하였다. 장애자녀 양육방법의 행동수정 기법과 역할극을 통해 자녀이해에 도움을 주었다. 그리고 부모 자신의 역할을 통찰하여 인간관계망을 확장하는데 초점을 두고 활동하였다. 또한 다른 지역의 ‘발달장애인 마을기업’ 탐방을 가기도 했다. 장애자녀들이 마을에서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과 문제들을 논의해 보는 시간들을 가졌다.

1

 

끈끈한 공감대와 유대감이 만드는 긍정에너지

커뮤니티의 구성원들이 같은 아픔, 비슷한 상황들을 겪고 있기 때문에 회기가 거듭될수록 공감대와 유대감이 끈끈해졌다. 자신의 긍정적 에너지를 상대에게 주고자하는 모습들도 볼 수 있었다. 자연스럽게 서로가 서로의 동료 상담자가 되는 친밀함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과정들을 통해 내면의 치유과정을 경험하게 되었고, 자존감 향상과 더불어 상대를 이해하는 마음이 생겼다. 뿐만 아니라 혼자서는 아프고 힘겨운 일들이 함께라면 어떤 어려움도 긍정적으로 헤쳐 나갈 수 있는 힘이 생긴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음악치료 중 자신의 과거와 미래의 모습을 써보는 시간이 있었어요. 모두들 과거 자신의 처녀시절 모습을 떠올리며 웃었고, 미래의 아이와 안정된 삶을 꿈꿔보는 엄마로서의 희망을 이야기했어요. 그 속에서 그동안의 엄마들의 노고가 고스란히 묻어나와 함께 울며 서로를 감싸 안았습니다. 따뜻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부모들은 커뮤니티를 통해 장애가족에 대해 함께 탐색하고 대안을 나누는 공동체의 소양을 배우는 시간이 되었다. 더불어 살아가기 위한 마을공동체 의식이 형성되고, 미래 고민들을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만들어지게 된 것이다.

이런일 했어요 : 부모 서로 지지하기, 인간 관계형성 및 장애 수용, 지역사회 라운딩

 

* 이 글은 '부모, 마을을 만들다'(2013, 서울시)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