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와글와글 놀이터, 도봉구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동북부지회

2014.04.24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도봉구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동북부지회,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2~2013년 부모커뮤니티사업(와글와글 놀이터)

 

와글와글 놀이터, 도봉구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동북부지회

 

 

‘와글와글 놀이터’의 씨앗

참교육학부모회 동북부지회에는 ‘잘노잘큰’이라는 모임이 있다. ‘잘 노는 아이가 잘 큰다’는 뜻을 가진 이 모임의 엄마들은 모임을 통해 아이들과 놀면서 놀이가 주는 즐거움과 긍정적인 힘을 얻고, 놀이를 통해 사회를 배운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엄마들이 ‘놀이터 이모’가 되어 아이들에게 놀 틈과 놀 터를 돌려주는 와글와글 놀이터는 이렇게 싹트기 시작했다.

 

놀이터 이모가 놀이터에 있다, 그것도 매일!

‘잘노잘큰’의 엄마들은 자신들이 얻은 깨달음을 지역에서 더 널리 나누고 싶었다. 그래서 서울시 부모커뮤니티사업으로 와글와글 놀이터를 진행해보기로 했다. 놀이지원자 양성교육을 통해 더 많은 ‘놀이터 이모’들을 키워내고, 비정기적으로 열리던 와글와글 놀이터를 정기적으로 열자는 것이었다. 놀이지원자 양성과정을 시작으로 일을 진행하면서 자기 사는 집 근처에서 와글와글 놀이터를 열겠다고 하는 ‘놀이터 이모’들이 나타났다. 그리고 4곳의 놀이터에서 정기적으로 와글와글 놀이터를 열기로 했다. 필요한 비용은 회원들의 회비를 지원받았다.

 

9월 중계근린공원에서의 ‘와글와글 놀이터 개막잔치’를 시작으로 2개월여 동안 4곳의 놀이터에서 와글와글 놀이터가 운영되었다. 놀이지원자 20여명이 간단한 놀이기구를 준비해가서 놀이판을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놀이터는 어느새 아이들과 어른들로 북적이게 되었다. 11월 노원 삿갓봉 근린공원에서 진행된 ‘와글와글 놀이터 마을잔치’에는 120여명이 참여해서 신나는 놀이잔치판을 벌였다.

1

 

구경하는 엄마? 함께 노는 엄마!

“아이들을 보내고 멀리서 구경만 하는 엄마들이 있었어요. 그 엄마들도 반드시 놀이에 참여하게 했어요. 아이들을 보내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놀이를 살리자는 모임이니까. 엄마들도 놀이의 즐거움을 맛보며 함께 놀아야 놀이판이 벌어지지 않을 때에도 어디에서나 아이들을 놀게 해 줄 테니까요.”

 

봉현경씨(모임이끄미, 놀이터이모)의 이야기는 이 사업이 무엇을 지향하는지를 단적으로 드러내준다. 서울의 모든 공터와 골목을 아이들의 놀이공간으로 살려내는 것을 꿈꾸는 이들은 와글와글 놀이터를 통해 틔워낸 씨앗을 조금씩 더 널리 퍼뜨리고 있다. 2013년에는 인근 3개 초등학교에서 ‘마음밥 어머니회’라는 이름으로 놀이모임을 꾸렸고, 중랑구의 참교육학부모회 회원들은 와글와글 놀이터를 본 따서 ‘참새들의 놀이터’를 열고 있다.

 

우리 모두의 아이들, 우리 모두를 위하여

‘놀이터 이모’들은 아이들에게 놀이도 가르쳐주고 아이들끼리 갈등이 생겼을 때 조정자 역할을 해 준다.

“커뮤니티가 많아질수록 좋지만 단지 내 아이와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사회의 변화에 기여하는 공익성을 많이 생각했으면 합니다. 그래야 모임도 지속될 수 있고, 사회가 발전해야 나와 내 아이의 미래도 나아질 테니까요."

 

이런 일 했어요 : 어린이 놀이지원자 양성, 와글와글 놀이터 운영, 마을놀이터 축제

 

* 이 글은 '부모, 마을을 만들다'(2013, 서울시)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