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나무 심기(도시숲)의 효과

도시숲은 도심과 비교하여 미세먼지는 26%, 초미세먼지는 41% 낮추는 효과가 있음
숲의 미세먼지 저감 과정

미세하고 복잡한 표면을 가진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고, 가지와 나무줄기가 미세먼지를 ‘차단’하며, 숲 내부의 상대적인 낮은 기온과 높은 습도의 효과로 미세먼지를 신속히 ‘침강’하는 과정을 거치게 됨

흡착
숲의 줄기, 가지, 나뭇잎 등 미세한 나노 구조에 의해 미세먼지가 부착
흡수
주로 나무의 기공에 의해서 잎 내부로 미세먼지가 흡수※ 잎의 기공은 약 20㎛ 크기로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을 흡수·흡착
차단
숲이 있는 수관층 밖에 미세먼지가 다다르면 미세먼지의 이동 면적 감소하고 유속이 저감되며, 숲에 의해 막히는 메커니즘
침강
숲 수관층과 줄기, 가지로 내려 앉거나 이동하는 미세먼지가 숲 내부의 미기상 조건에 의하여 수직으로 하강

잎 외부에 흡착된 미세먼지는 강우시 물과 섞여 토양으로 떨어지고, 기공 등을 통해 흡수된 먼지는 체내에 저장됨

나무(숲)의 미세먼지 저감 과정

<참고 및 출처> 산림청 및 국립산림과학원(2017)

나무심기(도시숲)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

모든 수목은 대기정화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1ha의 숲은 연간 미세먼지 46kg을 포함한 대기오염 물질 168kg 흡수·흡착 가능

수목의 대기정화 기능
산소공급, 이산화탄소 흡수, 오염물질 흡수, 분진흡착,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오염물질 흡수량(1ha 숲)
총 168㎏(미세먼지(PM10) 46㎏, 이산화황(SO2) 24㎏, 이산화질소(NO2) 52㎏, 오존(O3) 46㎏ 등)
나무 한 그루의 미세먼지 흡수량
35.7g

또한 도시숲은 도심과 비교하여 미세먼지는 26%, 초미세먼지는 41% 낮추는 효과가 있음

비교
서울 도심과 홍릉숲의 미세먼지 농도 분석(’17.4월, 국립산림과학원)

* 미세먼지(PM10) : 도시평균 60.2㎍/㎥, 홍릉숲 42.4㎍/㎥(▽17.8, 25.6%)

* 초미세먼지(PM2.5) : 도시평균 23.5㎍/㎥, 홍릉숲 13.4㎍/㎥(▽10.1, 40.9%)

<참고 및 출처> 산림청 및 국립산림과학원(2017)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푸른도시국
  • 문의 02-2133-2038
  • 수정일 2020-05-2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