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새활용 제품, 이제 시민청에서 가까이 만나요!

수정일2020-01-22

□ 새활용 산업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해 온 서울시는 시민들이 새활용 제품을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설명절 전인 22일부터 ‘아이마켓서울유 시민청점’에서 새활용 제품 판매대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 시민과 외국 관광객이 많이 찾는 시민청에 새활용 제품을 전시, 판매해 새활용 제품 판로 확대 및 국내·외에 새활용 문화를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새활용플라자(이하 ‘새활용플라자’)는 버려지는 쓰레기를 자원으로 보고 여기에 디자인과 아이디어를 더해 새롭고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하는 새활용을 실천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 이곳은 학생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환경교육은 물론 교사와 창업희망자 등 환경 및 디자인 분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한 포럼 및 세미나 등을 제공하는 등 월 평균 1만 명이 방문하는 자원순환 문화 확산의 중심지이다.

○ 서울시는 새활용 문화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그 산업적 기반을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새활용플라자 개관과 동시에 입주기업을 모집, 이들과 함께 새활용 산업 확장을 위해 노력해 왔다.

○ 또한 서울시는 새활용 제품 판로확대를 위해 서울산업진흥원과 협력하여 시민 접근성이 훌륭한 시민청 내에 있는 ‘아이마켓서울유 시민청점’에 새활용 제품을 알릴 수 있도록 판매대를 설치해 운영한다.

○ 보다 많은 시민들이 새활용 제품을 만나고, 일상생활 속 폐기물들의 놀라운 변신을 직접 체험할 수 있어 새활용 제품을 통한 자원 순환 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판매는 새활용플라자 입주기업 중 총 14개 업체가 참여하며 매달 2~3개 업체들의 제품들로 새롭게 꾸며나갈 예정이다.

○ 떨어진 나뭇가지들로 자연을 담은 연필과 마그넷을 만들고, 이면지와 신문지는 귀걸이, 브로치 같은 악세사리로, 일회성 행사에 사용되고 버려지는 폐목재들은 컵받침과 메모꽂이로 재탄생시키는 “스플”, 사소한 인쇄 오류로 인해 폐기될 우유팩으로 동전지갑 및 새활용 DIY 키트를 제작하는 ‘밀키프로젝트’, 아이들의 손그림을 본 따 버려지는 자투리 가죽으로 지갑, 열쇠 고리 등을 제작하는 ‘오운유’ 등 총 14개의 입주기업들이 각 제품의 특징을 잘 살릴 수 있는 진열과 홍보로 매달 새로운 상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 특히 판매되는 제품 뿐 아니라 상품을 전시하는 진열대도 새활용 소재를 활용해 제작되어 폐기물의 다양한 새활용의 가능성을 살펴 볼 수 있다.

○ 나무로 만들어진 화물운반대는 내구성이 약해 쉽게 부서져 얼마 사용하지 못하고 대부분 버려진다. 이런 목재를 활용해 만들어진 진열대는 매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진열대 자체도 하나의 새활용 제품으로 선보이며 새활용의 다양한 가능성을 보여준다.

□ 서울시는 새활용의 가치 확산을 위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새활용 제품의 판로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서울시는 새활용플라자 내 새활용 제품 전문 매장인 SUPer MARKET 의 뒤를 이어 이번 시민청 매장을 SUPer MARKET 2호점으로 활용해 새활용 제품을 홍보하고, 또 온라인 매장 입점을 추진하여 새활용 제품의 판로를 확대 할 계획이다.

□ 서울시 자원순환과 김윤수 과장은 “새활용은 필(必)환경 시대의 블루오션으로서 무한한 발전이 기대되는 영역으로, 서울시는 새활용 제품의 판로개척 및 지원을 통해 산업의 기반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이번 시민청에 새롭게 소개되는 새활용 제품에 대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대기기획관 - 자원순환과
  • 문의 2133-3696
  • 작성일 2020-01-2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