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옥상 태양광 발전소'로 겨울철 전력난 극복 한 몫

수정일2014-01-15

서울시내 공공시설 옥상과 지붕에 설치하는 태양광 발전소 5곳이 15일(수) 일제히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축구장 4개를 합친 총 29,806㎡ 면적에 1.9MW 발전용량으로 여기서 생산되는 연간 2,220MWh의 전기는 서울지역 580여 가구(4인 기준)가 일년 내내 쓸 수 있는 전기량과 맞먹는 양이며, 발전소 5곳은 광암아리수정수센터(경기도 하남시-의정부시), 도봉차량기지 검수고, 구의역, 건대입구역(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입니다.

 

태양광발전소 옥상태양광

 

서울시가 유휴공간으로 남아있는 이곳의 지붕과 옥상을 임대해주고 민간이 100% 자본을 투자해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서울시는 재정 투입 전혀 없이 친환경 에너지 생산량을 늘리면서도 연간 4천8백만원의 임대수익까지 얻게 되는 셈입니다.

 

투자에 참여한 민간 사업자는 OCI(주), 한화큐셀코리아(주), 사단법인 에너지 나눔과 평화로, 서울시와 ‘12년 업무협약(MOU)을 맺고 총 50억 원의 건설비를 전부 부담했고, 민간사업자는 생산된 전기를 한국전력공사에 판매하며, 전기는 한전의 송전시설을 거쳐 인근 수용가에 공급됩니다.

 

위 치

시설규모

건설기간

건 설 비

사 업 자

광암 아리수정수센터

건축물 상부

810kW

'13.9 ~12

22억원

OCI㈜

도봉차량기지 검수고 지붕

700kW

'13.11~12

17억 5천만원

한화큐셀코리아㈜

2호선

지상

역사

구의역

200kW

'13.6~12

5억 2천만원

(사)에너지

나눔과평화

건대입구역

100kW

'13.10~12

2억 6천만원

(사)에너지

나눔과평화

구로디지털단지역

100kW

'13.10~12

2억 6천만원

(사)에너지

나눔과평화

 

이로써 서울시내 공공시설 유휴공간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는 총 8곳(총 8.8MW 규모)으로 늘어나 서울지역 2,680가구(4인 기준)가 1년 동안 쓸 수 있는 전기사용량을 생산하게 되었으며 발전소 8곳에서 생산되는 친환경에너지를 통해 연간 약 4,640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시는 '원전 하나 줄이기'의 일환으로 태양광 발전을 획기적으로 늘려 서울을 햇빛도시로 만드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 중에 있으며, 특히, 타 지역에 비해 일조시간이 부족하고 공사비 단가도 높을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높은 임대료 등의 이유로 그간 태양광 발전소 확대에 걸림돌이 되어왔던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예컨대 150kW 이하 소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자에게 설치비의 60% 이내에 한해 저금리(1.75%)로 융자 지원을 하고 있고, 50kW 이하 서울 소재 소형 태양광 발전사업자를 대상으로는 1kWh 당 50원씩 5년간 보조금을 지원하는 ‘서울형 발전차액 지원’도 실시 중에 있습니다. *

 

첨부파일 : 민자 태양광발전소 건설 현황 및 발전소 현황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기후환경본부 - 녹색에너지과
  • 문의 02-2133-3568
  • 작성일 2014-01-1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