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세운상가·서울역 무대로 시대와 계절 넘나드는 패션쇼 펼쳐진다

2017.11.01
경제진흥본부 문화융합경제과
전화
02-2133-2604
세운상가·서울역 무대로 시대와 계절 넘나드는 패션쇼 펼쳐진다

 - 시, 도시재생의 대표공간인 세운상가와 여행의 중심지 서울역에서 ‘서울 365 패션쇼’

 - 1일(수), 세운광장에서 종묘 바라보며 왕실 및 사대부 전통 복식 선보이는 런웨이 펼쳐

 - 8일(수), 여정의 도착이자 시작점인 서울역에서 올 겨울 트렌드 선보이는 ‘겨울 여행 패션쇼’

 - 시, 다채로운 문화콘텐츠 즐기고, 서울의 명소와 한국 패션에 대한 관심 높이는 기회 되길

□ 11월, 서울의 랜드마크로 새롭게 태어난 세운상가와, 여행의 중심지인 서울역이 과거 전통 복식부터 겨울 최신 트렌드까지 선보이는 런웨이 현장으로 변신한다.

 

□ 11월 1일(수)에는 다시·세운 광장에서 전통복식을 주제로 한국의 멋과 색을 선보이는 ‘서울 365-역사를 걷다 패션쇼’가 진행되며, 이어 11월 8일(수)에는 서울역을 무대로 ‘서울 365-떠나요, 겨울여행 패션쇼’를 만나 볼 수 있다.

 

<서울365-역사를 걷다 패션쇼,  다시·세운 광장에서 전통 복식 패션쇼 진행>

□ 11월 1일(수)에는 서울의 역사·문화·산업의 중심으로 다시 태어난 세운상가 다시·세운 광장에서 종묘를 바라보며 ‘왕과 왕비의 나들이 행차’라는 주제로 조선시대 왕과 왕비, 사대부 여인, 상궁과 궁녀들의 복식 등 우리나라 전통 복식의 고풍스러운 아름다움을 담은 패션쇼가 펼쳐진다.

 

□ 이번 ‘서울 365-역사를 걷다 패션쇼’는 도시재생의 일환으로 새롭게 태어나 미래 산업의 전진기지가 될 세운상가 일대의 장소적 의미와 과거 우리나라의 전통 복식이라는 시대적 의미가 어우러지며 이색적인 무대로 펼쳐진다.

 

□ 이날 패션쇼에서는 누구나 직접 패션쇼 의상을 입고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이벤트가 진행된다.

 

<서울365-떠나요 겨울여행 패션쇼, 서울역을 무대로 겨울 트렌드를 선보이는 패션쇼>

□ 올해의 마지막 서울 365패션쇼 무대가 펼쳐질 11월 8일(수)은 여행하면 떠오르는 서울역에서 올 가을·겨울 패션 트렌드를 선보이는 ‘서울 365-떠나요, 겨울여행 패션쇼’가 진행된다.

 

□ 이날 패션쇼는 정두영 디자이너와 유혜진 디자이너가 참여해 올 겨울 남성, 여성복 패션 트렌드와 겨울 여행을 연계한 독특한 콘셉트의 무대를 선보인다. 이번 패션쇼에는 한병근 서울역 역장이 모델로 참여해 현장감을 높여줄 예정이다.

  • 정두영 디자이너는 이탈리안 감성의 새로운 네오아트를 모던한 컬러 스타일링으로 해석한 컬렉션으로 런웨이를 장식한다.
  • 유혜진 디자이너는 기존의 익숙한 형식들을 해체해 재조합하고, 새로운 형식으로 창작한 컬렉션을 선보이며 독창적이면서도 아방가르드한 스타일링을 보여줄 예정이다.

 

□ 특히, 여행의 도착지이자 출발지라는 장소적 특징을 가진 ‘서울역’에서 펼쳐지는 이번 패션쇼는 두 명의 중진 디자이너가 패션 업계에 발을 내딛고 전문모델로의 도약을 꿈꾸는 뉴딜일자리 사업 참여자인 365 모델들의 성공적인 진출과 성장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 박대우 서울시 경제기획관은 “서울의 명소로 자리매김한 다시·세운 광장과 수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오고가는 서울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번 ‘서울 365 패션쇼’는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한국 전통 복식부터 최신 K-패션의 트렌드를 가까이서 접할 수 있는 자리”라며, “시민 누구나 다채로운 문화콘텐츠를 향유할 수 있는 365 패션쇼가 서울의 대표 명소 및 한국 패션에 대한 관심을 제고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붙임 1 서울 365 - 역사를 걷다 패션쇼 개요

그림 1

 

붙임 2 서울 365 - 떠나요, 겨울여행 패션쇼 실행계획

그림 2 -1그림 2

그림3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