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시, 이번 주말 30개 시·군 인증 농수산물 30% 할인‘직거래장터’

수정일2019-10-25

□ 강원도 옥수수, 괴산 표고버섯, 고성 젓갈 등 전국 8개 시·도, 30개 시·군에서 인증한 지역 대표 농수특산물을 시중보다 최대 30%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무교로 직거래 장터’가 열린다.

 

 

□ 서울시는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과 협력을 위해 서울시와 우호교류협력 시·군이 함께하는 ‘무교로 직거래장터’가 10월 19일(토)~ 20일(일)까지 2일간 오전10시~오후6시 중구 무교로 일원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 서울시는 여러 지자체들과 우호교류협약(MOU)를 체결하고, 지방 농가의 판로 확보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생산농가들에게는 판로를 제공하는 동시에 시민들에게는 우수한 지역 농수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도농상생 직거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 특히, 이번 무교로 직거래 장터는 서울시와 우호교류협력을 체결한 시·군에서 직접 엄선하여 추천하고, 보증하는 50여개 농가가 참여한다. 축산물을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하는 한우 특장차도 1대 운영한다.

 

 

□ 당일 행사장을 방문하면, 싱싱하고 안전한 우리 농수산물 및 가공품 등을 시식 · 시음해 볼 수 있으며, 떡메치기 등 시민들이 즐길수 있는 체험 행사도 장터 곳곳에서 운영된다.

 

 

<신용카드, 제로페이 사용 가능, 1회용품과 비닐 대신 장바구니 이용 유도>

□ 한편, 모든 판매부스에서는 제로페이와 신용카드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1회용품과 비닐사용을 최대한 자제토록 시민들이 손수 장바구니를 가지고 행사장을 방문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으며, 지방 생산농가에서도 자체 준비한 생분해성 비닐 등을 사용하도록 하여 무교로 직거래장터를 ‘친환경 장터’로 운영할 예정이다.

 

 

□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무교로 직거래장터는 우리시와 우호교류협력을 체결한 시·군이 함께하는 행사로, 상호 우호교류를 돈독히 하고 실질적 지역 상생의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며, “농가의 정성이 담겨있는 각 지역 대표 특산물을 한 자리에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기회인만큼 많은 분들의 참여와 관심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붙임 1. 우호교류협력시군 직거래장터 운영개요 1부.

       2. 홍보물 2부.

       3. 행사 사진 1부. 끝.

 

 

 

<붙임1>

서울시와 우호교류협력 시·군이 함께 하는

2019 무교로 직거래장터 개요

 

시민들에게 우수한 농수산물을 저렴하게 공급하고 지방 생산농가에는 판로 확보를 위한 직거래장터 개최를 통해 지역 상생 발전을 도모하고자 함

 

□ 행사개요

  ○ 행 사 명: 서울시 우호교류협력 시·군 농수특산물 직거래장터

  ○ 행사기간: ’19.10.19(토)~20(일), 10:00~18:00

  ○ 장 소: 중구 무교로 일대

  ○ 주 최: 서울시

  ○ 운영규모: 부스 50여개(몽골텐트 3×3m)

  ○ 주요내용: 지역 농수특산물 전시·홍보 및 판매, 부대행사

    - 우호교류협력 시·군의 농수특산물 10~30% 저렴하게 판매

    - 참여 시·군의 홍보를 위한 특별전시 및 체험 이벤트 진행

    - 특장차를 활용한 한우판매 등 다양한 판매 마케팅 프로그램 운영

무교로 일대

 

 

 

 

 

 

 

 

 

 

 

 

<붙임2>

무교로 포스터

 

 

 

<붙임3>

무교로 포스터2

 

 

 

 

<붙임4>

사진1

사진2

사진3

사진4

사진5

사진6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일자리기획관 - 지역상생경제과
  • 문의 2133-4466
  • 작성일 2019-10-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