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헬스케어·AI·환경 분야 서울 스타트업, 중국투자자 사로잡았다… 현지 MOU

2018.12.03
경제기획관 투자유치과
전화
02-2133-5328

 

□ 서울시가 베이징 현지에서 연 ‘서울시 중국투자협력주간’에서 국내 스타트업이 내놓은 ▴무호흡증·이갈이·코골이 등 치료를 위한 보철 및 구강 센서(큐라움, 대표 정일도)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로봇(로보러스, 대표 김대훈) ▴토양지하수 오염원 정화기술(지우이앤이, 대표 이재원) 같은 기술들이 중국 투자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 서울시는 28일(수) 중국 현지에서 개최된 ‘서울시 중국투자협력주간’ 현장에서 서울 소재 유망 중소기업과 중국 투자가 100명 간 1대 1 투자 상담회를 통해 현재까지 이와 같이 총 3곳의 서울 중소기업과 현지 중국 투자자 간 중국 진출 및 투자를 협력하는 내용의 MOU를 총 4건 체결했다고 밝혔다.

 

□ 서울시는 중국 투자자의 선호도와 기업의 기술사업화 경쟁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엄선한 20개 국내 유망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동행해 중국 현지 100명의 투자자들과 만남의 자리를 주선했다.

 

○ 참가 기업 20개사는 IoT,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 서울 소재 중소기업들이다. 중국 투자자의 선호도와 기업의 기술사업화 경쟁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문가 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사물인터넷(IoT) 6개사 ▴바이오 헬스케어 5개사 ▴에너지 2개사 ▴소재 및 첨단산업 7개사다.

 

□ 이번 행사에서는 기업 당 평균 5건 이상의 상담을 진행, 총 109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단순 투자뿐 아니라 합작회사에 설립에 대한 논의도 20건 이상 진행됐다는 후문이다. 바이오의약품 개발업체인 지아이이노베이션(대표 권재현)은 4개의 중국기업으로부터 합작회사 설립 제의를 받았고, 플럭시티, 아이디브, 힉스컴퍼니 등도 중국 투자가들의 러브콜을 받았다.

 

□ 중국 베이징을 순방 중이던 박원순 시장도 현장을 방문, 국내 기업 대표들을 만나 힘을 실어주었다. 서울시는 이번 행사를 위해 사전에 기업 선정 후 4주간의 투자유치 컨설팅을 지원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부스별 통역사를 배치해 상담을 지원하는 등 기업 진출 및 투자유치를 위해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 시는 기업 선정 후 4주간 전문컨설팅을 통해 기업별 사업현황파악, 핵심경쟁력 분석, 시장현황 등을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투자상담회를 진행하기 위한 교육과 기업 IR자료 작성 등을 지원했다.

 

□ 중국 측에서는 중국은행, 중국투자협회 해외투자연합회, QF캐피탈, Co-Founder 창업투자, 베이징 중해 투자관리 유한회사, 북광그룹 등 30여 개사 100여 명의 중국 투자자가 참여, 1:1 집중상담이 이뤄졌다.

 

□ 코골이, 이갈이 등 만성질환 치료를 위한 구강 센서 및 보철장치전문 업체인 ‘큐라움(대표 정일도)’은 2시간이 넘는 상담을 진행해 중국기업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그중 중국 치과 의료기기 회사인 베이징 화이성야 유한회사(北京华益圣亚), 베이징 궈위마오(北京国裕茂)와 각각 현지사업화 및 투자관련 협력 MOU를 체결했다.

 

□ 중국에서도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토양세척, 토양 오염확산 방지 같은 토양 지하수오염 정화 기술을 보유한 ‘지우이앤이(주)’는 유징텐국제수환경(佑景天国际水环境)과 현지사업화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지능형 접객, 고객 맞춤형 정보·서비스 제공 등이 가능한 인공지능 로봇을 개발한 ‘로보러스’는 홍싱과기유한회사(宏兴科技有限公司)와 중국 현지 사업화에 대한 협력과 투자 유치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 조인동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실질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기업 선발부터 투자자 선정까지 철저한 준비 과정을 거쳤다”며 “향후 현지진출 및 투자유치 등 실질적인 성과가 나도록 사후관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붙임. 1대 1 상담회 참석 서울시 소재 국내기업 명단 및 MOU체결 기업 세부 소개자료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