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청 옥상에서 40ℓ꿀 첫 수확!

수정일2012-06-28

 
서울시청 옥상 '도심 양봉장' 벌통 놓아 40ℓ꿀 첫 수확
 

 - 서울시, 지난 4월 한국양봉협회 제안으로 시청 옥상에 '도심 양봉장' 시범 설치
 - 가로 1.0m, 세로 0.8m 규격의 2층식 벌통 5개 나란히 놓아 꿀벌 불러 모아
 - 도쿄번화가 긴자 건물옥상 양봉장 꿀 수확한 日'긴자양봉 프로젝트' 벤치마킹
 - 일부러 벌통 만지지 않는 이상 벌에 쏘일 가능성은 거의 없어 시민 안전
 - 서울 도심 한복판에도 청정 자연 아직 남아 있다는 사실 알리는 기회 될 것
 - 8일(금) 시청 직원식당에서 점심식사 특식으로 꿀과 떡 먹는 시식행사
 - 도시농업활성화 통해 도심 속 꿀벌 활동, 도심생태계 복원하는 의미 커

 

□ 대기오염 등으로 서울 도심에선 사라졌던 꿀벌이 서울시청 옥상에 날아들었습니다. 서울시가

지난 4월 서울시청 옥상에 벌통을 놓은 이후입니다.

 

□ 서울시는 (사)한국양봉협회 서울지회와 함께 시청서소문별관 2동 옥상에 '도심 양봉장'을 시범

운영, 두 달 동안 모은 아카시아 꿀 40ℓ를 첫 수확했다고 밝혔습니다.

 

□ 시청 옥상 도심 양봉장엔 가로 1.0m, 세로 0.8m 규격의 2층식 벌통 5개가 나란히 놓여 있습니다.

 

□ 이번 도심 양봉장 설치는 (사)한국양봉협회 서울지회의 제안으로 이뤄졌으며, 시는 장소제공을

하고, (사)한국양봉협회 서울지회가 양봉장 관리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 이는 일본의 도쿄 번화가인 긴자 건물옥상에 양봉장을 만들어 꿀을 수확하는 '긴자양봉 프로젝트'를

벤치마킹 한 것이기도 합니다.

 

□ 시는 식용으로서의 꿀 안정성 검사를 위해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적합으로 판정,

도심 양봉장에서 채취한 꿀은 시민들이 먹기에도 안전한 꿀임이 입증됐다고 밝혔습니다.

 

□ 시청 옥상 주변 남산, 인왕산, 북악산, 창덕궁 등에서 핀 벚꽃 ・아카시아 꽃이 만발해 꿀벌의

밀원이 넘쳐날 뿐 아니라 적당한 바람과 평균 15도 정도의 온도는 벌이 살기에 적합한 조건입니다.

□ 꿀벌의 경우 사람이 인위적으로 벌통과 벌을 만지지 않으면 벌에 쏘일 가능성이 거의 없고

특히, 시청별관 2동 옥상의 경우 평상시 출입을 통제하고 있기 때문에 도심 양봉장으로 인해

시민들이 벌에 쏘일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 서울시는 대기오염 등 밀원감소로 인해 벌꿀이 사라지고 있는 요즘 도심 한 가운데서

양봉함으로써 오염되지 않은 자연이 아직은 서울에 남아 있다는 것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 한편, 이와 관련해 오는 8일(금) 시청 직원식당(서소문별관 후생동)에서 점심식사 특식으로

꿀과 떡을 시식하는 행사를 갖습니다.

 

□ 양봉장 사양에서 수확까지 맡고 있는 정희규 (사)한국양봉협회 서울지회 지회장은 “금년에는

다섯 개의 벌통만 놨지만 반응이 좋으면 내년에는 더 많은 장소를 협조 받아 도심 양봉장 사업을

확대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생활경제과
  • 문의 6321-4089
  • 작성일 2012-06-0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