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돈 안 까먹는 창업 제6회]나한테 맞는 업종Ⅰ

수정일 | 2014-10-10

캐리커쳐_상단타이틀_수정-2

[돈 안 까먹는 창업 제6회]나한테 맞는 업종Ⅰ. 나에게 익숙한 것

 

 

대체 어떤 장사를 해야 하나?

 

“그거 차리는데 그렇게 많이 들어?”

“요즘 00가 잘된다던데?”

“내 친구도 그거 하는데 괜찮대.”

 

줄 서서 먹던 집이 한두 해 지나면 시들해집니다. 우후죽순처럼 지점이 늘어나던 가게들이 어느새 사라집니다. 겉보기에 바글바글해 보이는 집인데 막상 남는 건 별로 없다고 합니다.프랜차이즈들은 다들 스스로 대박집이라 말합니다.

 

캐리커처1배경무1-150x150

 

과연, 업종을 고를 때 어떤 기준으로 골라야 하는 걸까요?

답은 의외로 단순한 곳에 있습니다.

내가 자주 먹는 걸 차려야 합니다.

 

 

50대 사무직을 하던 남자 사장님이 여고생을 상대로 분식을 팔아서 잘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20대 미혼 여자 사장님이 가족 손님을 상대로 감자탕 집을 해서 잘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주 힘들고 확률이 낮은 일입니다. 손님의 원하는 것을 알기가 아주 힘들기 때문입니다.

 

미혼인 사람이 감자탕집의 놀이방 시설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기는 쉽지 않습니다. 사무직 직장 생활을 하던 사장님이 김떡순 세트가 여고생들에게는 얼마나 비싼 가격인지 실감하기 힘이 듭니다.

 

세대별로 직업별로 느끼는 것이 모두 다릅니다. 버는 돈도, 여유 시간도, 씀씀이도 다릅니다. 손님이 원하는 음식의 양, 적당한 가격, 테이블 크기, 매장 분위기 등등은 내가 손님이었던 경험이 없이는 잘 알기 어렵습니다. 상상해서 결정할 수 없습니다.

 

경험해야만 결정할 수 있습니다. 스스로 고객이었던 업종 중에 골라야 합니다. 그럼 손님에게 무엇을 해줘야 하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창업에 대한 재미있고 유용한 스토리텔링 정보가 가득한 희망창업 사이트 -> http://www.hopestart.or.kr/ 클릭하세요.

출처 : hopestart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운영하는 희망창업 블로그(http://www.hopestart.or.kr/)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 소상공인지원과
  • 문의 2133-5538
  • 작성일 2014-10-1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