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속도로 승부하는 중식당 ‘차이나’

수정일 | 2015-05-19

중식당 ‘차이나’를 찾으면 예비창업자들은 미처 몰랐던 것들을 다수 발견할 수 있다. ‘차이나’에는 일반적으로 외식업 성공을 위한 여러 가지 요소들, 맛, 서비스, 매장 인테리어 등을 넘어서 ‘손님들이 원하는 것’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차이나’의 성공 요소들을 되짚어 보며 창업을 준비하는 것은 아주 좋은 선택이라고 할 수 있다.

 

01

 

손님이 이곳을 찾아야 하는 이유를 만들어라

차이나의 조상록 대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바로 손님들이 나의 가게를 찾도록 하는 뭔가가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에 손님이 오게 하려면 어떻게든지 손님이 원하는 것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고 조 대표는 말했다.

“내가 고른 사업 아이템을 다른 사람은 고르지 말라는 법은 없습니다. 현재 창업 시장에서는 딱히 신선한 아이템이라고 할 만한 것이 드물기도 하지요. 그러니 동종 업계 다른 매장에 없는 그 무언가가 내 가게에는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중식당은 가장 전통적인 외식업종 중 하나다. 어디를 가더라도 중식당이 없는 지역은 찾아보기 힘들 정도이며, 그만큼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음식이 바로 중화요리이다.

역설적으로, 그러한 점 때문에 성공하기가 쉽지 않은 아이템이 중화요리라고 할 수 있다. 업체 간 경쟁이 극심할뿐더러, 마땅한 차별화 요소도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한 지역에서 수많은 업체들이 난립하다가 차례로 폐업에 접어드는 사례도 적지 않다.

그러나 조 대표는 ‘반드시 우리 가게를 찾도록 해야 하는 이유’를 만들어내면 경쟁도 이겨낼 수 있다고 말하였다. 손님들이 우리 가게를 찾음으로서 얻을 수 있는 것을 갖추어 내는 것이 필요하다는 이야기이다.

02

손님의 눈높이에서 생각할 것

‘차이나’가 다른 중식당보다 더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원인은 음식이 나오는 속도에서 찾을 수 있다. 자리에 앉아, 주문을 한지 얼마 되지 않아 금세 날라 오는 음식을 보는 손님들의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로 ‘차이나’는 음식을 내오는 속도가 매우 빠르다.

“차이나를 찾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직장인들입니다. 직장인들에게 있어서 시간은 대단히 중요한 요소지요. 얼른 먹고 들어가서 조금이라도 더 쉬고 싶은 사람들이 직장인들이지 않습니까? 그래서 음식이 나오는 속도를 최대한 빨리 하자는 것이 저희의 철칙입니다.”

조 대표의 생각은 매우 기발하다. 여러 가지 차별적 요소 중에서 ‘음식이 나오는 속도’에 주목하겠다는 것은 대단히 신선한 발상이다. 다른 사람들이 생각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한 발상이 ‘차이나’의 성공을 이끈 것이다.

조 대표가 ‘음식이 나오는 속도’를 생각할 수 있었던 것은 손님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려는 그의 마인드 덕분이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주가 아닌, 서비스를 받는 손님의 입장에서 ‘손님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일지’고민한 조 대표는 신선한 발상 하나로 ‘차이나’의 단골손님들 수를 늘린 것이다.

“맛있는 음식, 친절한 서비스, 이런 것들은 그다지 차별적이라고 할 만한 요소가 되지 못하지요. 그러면 그 외에 다른 뭔가를 준비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저희 가게는 ‘속도’를 택했지요. 창업을 준비하는 분들은 손님의 입장에서 생각해 봐야 합니다. 그러면 답을 찾을 수 있지요.”

조 대표는 조금이라도 더 빠르게 음식을 만들기 위해 주방에 충분한 인원을 배치했다. 전체 13명의 직원들 중 6명을 주방에 배치하여 주문이 길게 밀리는 일이 없도록 한 것이 빠른 응대의 비결이 된 것이다.

03

‘맛’ 이상의 것을 찾아라

‘차이나’의 내부 인테리어는 꽤 고급스럽다. 적당히 구색만 갖춘 다른 중식당에 비해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벽면을 따라 이어진 선반에 각종 중국풍의 집기, 장식품이 있으며, 벽면은 중국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무늬를 띄고 있다.

조 대표는 인테리어 역시 중요한 서비스 항목이라고 설명했다. 매장을 찾은 손님들에게 단순히 음식 뿐 아니라 하나의 컨텐츠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그냥 맛있는 음식만 먹을 것이 아니라 매장을 찾는 재미를 느낄 수 있으면 더욱 좋은 식당이 될 수 있겠지요. 좋은 식당은 언제나 ‘맛’ 이상의 것을 제공한다는 점을 예비창업자 분들은 알아 두셨으면 좋겠습니다.”

04

‘직원관리’가 사업의 명운을 결정 한다

조 대표가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또 한 가지 당부하는 것은 바로 ‘직원관리’이다. 직원을 내 식구처럼 아끼고, 나의 가게에서 큰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배려해주어야 내 사업 역시 번창한다고 그는 설명하였다.

“직원은 가게에서 가장 큰 자산 중 하나입니다. 직원들을 항상 편하게 해 주어야 한다는 마인드가 필요하며 경영자가 뒷짐만 지고 있어도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습니다. 경영자는 언제나 솔선수범해야 하며, 어려운 일, 힘든 일은 모두 직접 나서서 해야 하죠. 사람을 얻는 것이 가장 큰 이윤을 남기는 장사라는 사실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직원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많은 휴식을 주고 싶다는 조 대표는 일요일을 휴식일로 지정하고, 토요일은 격주로 휴식하고 있다. 직원들이 충분한 휴식을 취했을 때 일에 대한 능률 역시 오르게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차이나’의 직원들은 대부분 9~10년의 시간 동안 조 대표와 함께 일해오고 있는 사람들이며, ‘차이나’는 직원들 간의 유대관계가 깊어 매장 운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직원을 그저 매장 운영에 필요한 요소 정도로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더군요. 하지만 사업을 진행하는 좀 더 넓은 눈을 가질 필요가 있지요.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열심히 일하는 가게를 만들어 보십시오. 분명 손님들도 그런 가게를 더 찾고 싶어지겠지요. 이런 부분까지 생각할 수 있어야 성공하는 창업이 되는 것입니다.”

 

출처 : hopestart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운영하는 희망창업 블로그(http://www.hopestart.or.kr/)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 소상공인지원과
  • 문의 2133-5538
  • 작성일 2014-02-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