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근시안적인 자금운영 NO!

수정일 | 2015-05-19

실패, 성공을 위한 발걸음

 

2013년 12월 24일 발표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2년 기준 신생 기업 수는 77만개로 전년에 비해 3만 9천개 감소한 수치를 보였습니다. 반면 2011년 소멸 된 기업 수는 68만 3천개로 2010년에 비해 3만3천개 증가했습니다. 신생기업(2012년 기준)과 소멸기업(2011년 기준)은 도·소매업, 숙박과 음식점에서 전체의 절반 정도를 차지했으며 종사자수는 도소매업, 숙박과 음식점 그리고 제조업에서 절반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것은 신생기업의 평균 생존율을 분석한 내용입니다. 신생기업의 평균 생존율은 1년 후 61.3%, 2년 후 48.4%로 나타났으며 신생 5년 후에는 10개 기업 중 3개 기업만이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생멸의 이유는 천차만별이지만 정확한 이유를 알고 철저하게 준비 한다면 어렵게 시작한 창업이 실패로 끝을 맺진 않겠지요.

 

간호조무사 경력 2년차의 J씨는 병원을 그만두고 저 멀리 제주도에 아동복전문점을 오픈했습니다. 자금이 넉넉하지 않아 유동인구가 적은, 거기에다 음식점이 몰려 있는 장소에 가게 문을 열었습니다. 또한 보증금을 낮추기 위해 1년분 임차료를 일시불로 지급 했지요. 창업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자 했던 그녀의 생각과는 달리 정확하게 1년 2개월의 시간이 흐른 후 가게를 정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J씨는 어떠한 실수를 했던 것일까요?

첫째, 간호조무사로 일을 한 후 철저한 사전 준비 없이 다른 삶이 펼쳐질 거라는 기대만으로 창업을 했다는 점을 꼽을 수 있습니다. ‘창업’은 현실입니다. ‘꿈’만으로 시작한다면 끔찍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둘째, 상권/입지 선정의 실패입니다. 철저한 준비가 없었기에 나타난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동복의 경우 디스플레이를 보고 가게에 들어서는 고객이 많습니다. 때문에 유동인구 분석이 필요합니다. 또한 음식점이 즐비한 곳에 아동복은 전혀 어울리지 않는 조합입니다. 전문가들은 음식점, 노래방, 호프집 등 유흥가에 의류 특히 아동복전문점이 입점해 있을 경우 승률은 제로에 가깝다며 차라리 미용실이나 액세서리전문점 등을 권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한 가장 큰 실수는 근시안적인 자금운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보증금을 낮추기 위해 1년분 임차료를 일시불로 지급, 창업 자금 3천만 원에서 7할 이상을 사용해 버린 것이죠.

 

창업에서 결산 구조는 크게 일결산·주결산·월결산·연결산으로 나뉩니다. 사업규모가 작다고 일결산이나 주결산을 하지 않으면 원감절감 활동을 소홀하게 하게 되고 계획적이지 않은 지출이 생길 수 있습니다. 또 많이 하는 실수 중 하나는 결산관리를 직접 하지 않고 외부인에게 맡기는 것입니다. 이럴 경우에는 자금의 흐름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본인의 경영성과 목표달성의지를 상실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합니다.

많은 소상공인들이 경영이론과 원가 등에 대한 개념의 이해가 부족해 경영관리에 소홀, 사업에 실패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해당 분야의 전문가를 만나 멀리 보고 성공할 수 있는 자금운영에 대한 이해를 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출처 : hopestart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운영하는 희망창업 블로그(http://www.hopestart.or.kr/)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 소상공인지원과
  • 문의 2133-5538
  • 작성일 2014-02-0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