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창업실패사례] 무리한 사업 확장은 파멸의 씨앗

수정일 | 2015-05-19

실패, 성공을 위한 발걸음

2013년 12월 24일 발표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2년 기준 신생 기업 수는 77만개로 전년에 비해 3만 9천개 감소한 수치를 보였습니다. 반면 2011년 소멸 된 기업 수는 68만 3천개로 2010년에 비해 3만3천개 증가했습니다. 신생기업(2012년 기준)과 소멸기업(2011년 기준)은 도·소매업, 숙박과 음식점에서 전체의 절반 정도를 차지했으며 종사자수는 도소매업, 숙박과 음식점 그리고 제조업에서 절반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것은 신생기업의 평균 생존율을 분석한 내용입니다. 신생기업의 평균 생존율은 1년 후 61.3%, 2년 후 48.4%로 나타났으며 신생 5년 후에는 10개 기업 중 3개 기업만이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생멸의 이유는 천차만별이지만 정확한 이유를 알고 철저하게 준비 한다면 어렵게 시작한 창업이 실패로 끝을 맺진 않겠지요.

 

동대문쇼핑몰에 남성복전문점을 오픈한 K씨.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창업 준비를 4~5년 동안 한 후 자본금 2억 원을 들고 시작했습니다.

창업을 하기 전 동대문 상가에서 종업원으로 2년 동안 근무하며 여러 실무 경험을 쌓았습니다. 또 옷에 관심이 많았던 그였기에 트렌드를 정확하게 읽고 시즌에 맞는 옷을 내놓으면서 매장은 문전성시를 이뤘고 1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큰돈을 모을 수 있었죠.

하지만 문제는 그 다음부터입니다. 돈이 쌓이자 또 다른 매장을 서둘러 알아봤고 이번 아이템은 여성복으로 정했습니다. 결과는 처참했습니다. 여성복전문점은 남성복과는 달리 손님들이 많지 않았습니다. 이를 유지하기 위해 남성복으로 벌어드린 자금을 모두 끌어다 쓰다가 결국 여성복전문점도 남성복전문점까지 문을 닫는 비참한 끝을 맛보아야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성공을 체험하면 자신을 과대평가 해 무리하게 가게를 확장하는 경우가 많다며 10명 중 3명은 가게 문을 닫는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자신을 과대평가하면 거만해지고 스스로를 과신해 시장과 환경지배에 판단착오가 생기며 시장의 변화를 부정하고 과거의 성공분야에만 집착하는 오류를 범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K씨의 경우에도 남성복의 성공은 같은 의류 사업인 여성복에게도 자연스레 이어질 거라는 오판이 화를 부른 거죠.

남성복은 K씨가 남성복에 관심이 많고 유행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즉 시장분석이 철저하게 된 상태에서 가게를 오픈했기 때문에 성업할 수 있었지만 여성복전문점은 사전 지식 없이 자금이 준비되었다는 이유 하나로 가게 문을 열었던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창업 시 반드시 기억해야 할 사항으로 ‘겸손함’을 꼽습니다. 특히 사업이 잘 될수록 머리를 숙여야 한다고 말입니다.

또 창업과 관련된 책을 많이 읽고 주변의 성공케이스를 눈여겨보라고 말합니다. 창업특강을 듣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입니다.

더불어 열린 귀가 필요합니다. 남의 것을 받아들이고 내 것이 잘못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에는 기분 좋게 바꿀 줄 아는 오픈마인드가 기본 되어야 합니다.

 

사업이 번창할수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는 현명함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출처 : hopestart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운영하는 희망창업 블로그(http://www.hopestart.or.kr/)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 소상공인지원과
  • 문의 2133-5538
  • 작성일 2014-02-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