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엔젤 비즈니스 훨훨 날다!#3 어린이미용실 ‘뿌띠보보’

수정일 | 2015-05-19

어린이들이 소비문화를 이끄는 소비계층으로 등장하면서 어린이 대상의 상품과 서비스를 생산·판매하는 엔젤 비즈니스가 크게 부상하고 있다. 엔젤 비즈니스는 영유아에서 초등학생까지 모든 어린이 관련 사업을 총칭한다. 어린이를 천사에 비유해 엔젤 비즈니스라고 부르며 ‘키즈’라는 용어를 사용해 키즈 비즈니스라고도 한다. 엔젤 비즈니스 대상의 어린이 인구는 2011년 기준 1,023만 명으로 80년 1,300만 명, 90년 1,097만 명에 비해 감소한 상태다.

자녀를 1~2명 정도 갖는 것이 보편화 되면서 어린이 수가 줄고 있는 것. 하지만 어린이 수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엔젤 비즈니스 시장규모는 오히려 확대되고 있다. 그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자녀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가정경제가 윤택해지면서 아이들에 대한 씀씀이가 커졌으며, 이로 인해 가정 내 소비가 어린이 중심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1234

어린이 대상 사업 중 가장 대표적인 것으로 유아동복 시장을 꼽을 수 있다. 유아동복 시작은 매년 10% 내외의 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스포츠, 캐주얼웨어 기업들의 아동복 시장 진출도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또한 첨단 완구 수요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인다. 국내외 완구 시장 규모는 약 4,500억 원 정도로 추산된다.

이와 더불어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사진관, 서점, 헤어숍, 인터넷 쇼핑몰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점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희망창업취재단은 12월 기획으로 엔젤 비즈니스를 선정, 어린이전문사진관, 어린이도서대여전문점, 어린이미용실을 찾아가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찾은 곳은 어린이미용실 ‘뿌띠보보’이다.

 

01

어린이전용미용실은 즐겁게 놀 수 있는 공간

외둥이로 태어나 다양한 혜택을 받고 자라는 ‘골드키드’, 그 소중한 아이들의 스타일을 책임지는 멋집이 있다. 바로 어린이전용미용실이 그 곳. 어린이전용미용실은 단순한 미용실 기능만으로는 기존 미용실과 비교해 경쟁력을 가질 수 없다. ‘어린이 전용’이라는 간판이 고객층을 세분화시켜 한정된 고객층만 유치할 수밖에 없는 커다란 위험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차별화된 기능의 서비스가 경쟁력이 된다. 잠실 뽀로로파크 안에 위치한 ‘뿌띠보보’의 이미연 원장은 어린이 전용 미용실로서의 확실한 기능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어린이전용미용실은 ‘아이들을 데리고 기존 미용실로 향하던 엄마들의 발길을 돌릴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단 아이들이 대기시간에 지루해 하지 않고 즐겁게 놀 수 있는 공간, 엄마들은 아이를 맡기고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장소가 될 때 기존 미용실과는 확실하게 구분되며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봅니다. 또한 미용기술은 기본, 헤어제품은 어린이전용을 사용해 엄마들을 안심시켜야 해요.”

02

어린이 전용 헤어제품 사용해 만족도 UP!

이미연 원장의 말처럼 ‘뿌띠보보’에 들어서자 아주 특별한 내부 인테리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뽀로로 캐릭터를 활용한 테마파크 안에 들어선 미용실답게 어린이들의 대통령이라고 불리는 ‘뽀로로’와 관련된 다양한 소품들이 앙증맞다. 입구에 들어선 아이들의 반응이 재미있다. ‘뽀로로다! 크롱이다!’라면서 연신 손가락질 하느라 바쁘다. 자동차 모형 의자에 앉은 아이들은 뽀로로 영상이 나오는 거울을 바라보며 눈을 떼지 못한다.

“‘아이들에게 미용실에 가자고 하면 ‘뿌띠보보’만 오려고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세요. 또 여러 차례 다른 미용실에 갔지만 손질을 실패하고 결국 이곳을 찾았다고 실토하는 부모님들도 계시고요. 좋아하는 캐릭터를 만나 기분 좋은 상태에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돕는 것이 인기비결인 것 같습니다.”

또한 ‘뿌띠보보’는 아이들의 모발 상태에 맞는 어린이 전용 헤어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제품이 순하고 향이 좋아 부모와 자녀 모두 만족도가 높다.

하지만 어린이미용실은 아이를 대상으로 날카로운 미용도구를 사용하다 보니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 아이들의 돌발행동이 주요원인.

“항상 긴장해야 해요. 잠깐 방심하면 아이들이 다칠 수 있어요. 또 바리캉이라는 이발 기계 소리 때문에 아이들이 공포를 느껴 울기도 많이 울어요. 떼를 쓰면서 우는 아이의 머리카락을 그냥 손질하면 위험할 수 있으니 막대사탕이나 물풍선을 불어 아이들을 달래요. 그런 부분이 어려움이라면 어려움이죠.”

때문에 그녀는 어린이미용실을 개업하기위해서는 미용기술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을 좋아하는 마음이 밑바탕 되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03

“도전해볼만한 창업 아이템”

이미연 원장은 어린이미용시장이 아직까지는 많이 발을 들여놓지 않은 블루오션이라고 말했다.

“전국에 어린이전용미용실이 많지 않아요. 가능성이 큰 시장이라고 할 수 있죠. 또 2,30대 엄마들의 고객특성상 문화와 유행에 민감한 세대로 자라왔기 때문에 육아에 있어서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성향을 보이죠.”

그녀는 대부분 예비창업자들은 시장에서 검증되어있는 아이템을 선호하는데 이미 검증된 아이템은 진입장벽이 낮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다며 성장가능성이 충분한데 경쟁자가 없는 틈새시장을 눈여겨 봐야한다고 덧붙였다.

‘뿌띠보보’는 고객유치를 위해 서비스를 강화하고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오픈이벤트로 뽀로로파크를 무료입장할 수 있게 했다.

“‘뿌띠보보’를 사랑해주시는 여러분들을 위해 더 많은 서비스, 더 좋은 이벤트로 보답하려합니다. 이와 더불어 아이들을 배려한 편안하고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소품들로 안전한 놀이방의 이미지를 구현하고 더 좋은 헤어제품을 구비해 아이들의 머리건강을 책임지려고 해요.”

04

 

 

 

출처 : hopestart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운영하는 희망창업 블로그(http://www.hopestart.or.kr/)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 소상공인지원과
  • 문의 2133-5538
  • 작성일 2014-02-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