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엔젤 비즈니스 훨훨 날다!#1 어린이전문사진관 ‘엄마가 찍는 제이의사진이야기’

수정일 | 2015-05-19

어린이들이 소비문화를 이끄는 소비계층으로 등장하면서 어린이 대상의 상품과 서비스를 생산·판매하는 엔젤 비즈니스가 크게 부상하고 있다. 엔젤 비즈니스는 0세에서 14세의 영유아에서 초등학생까지 모든 어린이 관련 사업을 총칭한다. 어린이를 천사에 비유해 엔젤 비즈니스라고 부르며 키즈라는 용어를 사용해 키즈 비즈니스라고도 한다. 엔젤 비즈니스 대상의 어린이 인구는 2011년 기준 1,023만 명으로 80년 1,300만 명, 90년 1,097만 명에 비해 감소한 상태다. 자녀를 1~2명 정도 가는 것이 보편화 되면서 어린이 수가 줄고 있는 것. 하지만 어린이 수의 감소에도 불구 엔젤의 시장규모는 오히려 확대되고 있다. 그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자녀수가 줄어들고 있는 반면 경제적으로 윤택해지면서 아이들에 대한 씀씀이가 커졌으며, 이로 인해 가정 내 소비가 어린이 중심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01엔젤

어린이 대상 사업 중 가장 대표적인 것으로 유아동복 시장을 꼽을 수 있다. 유아동복 시작은 매년 10% 내외의 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스포츠, 캐주얼웨어 기업들의 아동복 시장 진출도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또한 첨단 완구 수요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인다. 국내외 완구 시장 규모는 약 4,500억 원 정도로 추산된다.

이와 더불어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사진관, 서점, 헤어숍, 인터넷 쇼핑몰 등 다양한 어린이 전문점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희망창업취재단은 12월 기획으로 엔젤 비즈니스를 선정, 어린이전문사진관, 어린이도서대여전문점, 어린이미용실을 찾아가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기로 했다.

처음으로 찾은 곳은 어린이전문사진관 ‘엄마가 찍는 제이의 사진이야기’다.

 

02

조금(?)은 특별한 상호

‘엄마가 찍는 제이의 사진이야기’? 엄마가 직접 아이의 사진을 찍는 것일까? 제이는 대표이름의 약자일까? 사진관 이름부터 호기심을 일으키기 충분했다. 최명희 대표를 만나고 추측의 전자도 후자도 틀렸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엄마가 직접 사진을 찍어주는 사진관이 아니에요. 자녀를 생각하는 엄마의 마음을 그대로 담아 직접 사진을 찍어드린다는 의미예요. 실제 제가 두 자녀의 엄마거든요.”

또한 제이의 사진은 제2의 즉, 두 번째로 찍는 사진이란 의미다. 첫 번째는 아이를 낳은 엄마가 찍어주는 사진이고 두 번째는 사진작가인 최명희 대표가 찍는 사진이란 뜻이다.

그만큼 마음을 다해 사진을 찍겠다는 각오로 상호를 만들었단다. 최명희 대표가 어린이전문사진관을 열어야겠다고 결심한 시점은 7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학교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평생 사진과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이후부터 줄곧 사진관 창업을 생각해왔다. 평소 아이들을 예뻐했던 그녀는 아이 사진 찍는 일을 좋아했고 결혼 후 아이를 낳아 키우면서 자녀의 성장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이를 계기로 어린이전문사진기사로 진로를 정하고 창업 준비를 시작했다.

“사진관은 2009년 오픈했지만 준비는 3년 전부터 시작했어요. 미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해외에 나갈 때마다 아이들 소품, 옷, 모자 등을 사서 수집했고 사진관 상권도 발품을 팔아 많은 곳을 찾아다니며 비교분석 했어요.”

그녀의 노력으로 유행을 타지 않을 각국의 품질 좋은 상품들을 충분히 구비했고 채광이 좋은 창이 넓은 오피스텔을 얻어 사진관을 오픈할 수 있었다.

03

가식이 아닌 진짜 엄마의 마음

사진관 문을 열고 곧 최명희 대표는 전단지를 만들어 오피스텔 일대에 붙이며 홍보를 시작했다. 전단지 안에는 ‘인근에서 오신 고객님에게는 사은품을 드린다.’는 문구도 빼놓지 않았다.

처음에는 전단지를 보고 한 두 명의 고객이 사진관의 문을 두드렸다. 너무 소중한 고객이었기에 최선을 다해 아이의 사진을 찍었고 그런 모습을 좋게 본 엄마고객들이 스스로 소개를 시작했다.

입소문은 커지고 커져 2011년 평촌동에 현재의 사진관을 재 오픈하기에 이른다.

“아이들 사진을 찍는 분들 중에 최선을 다해서 찍지 않은 분들은 아마 없으실 거예요. 하지만 진짜 필요한 것은 아이들과의 교감인거 같아요. 가식이 아닌 진짜 엄마의 마음, 그것이 중요하죠. 진심은 통하기 마련이죠.”

그녀는 낯가림이 심한 아이들에게는 표정과 몸짓으로 기분을 풀어주고 화가 난 아이에게는 재미있는 이야기나 부드러운 말투로 마음을 달래준다.

또한 제이의 사진관이 고객들에게 사랑을 받는 이유 중 하나는 거품 없는 가격이다. ‘고객의 돈은 아빠의 피다’라는 선언문을 만들고 절대 폭리를 취하지 않는다.

더불어 아이들 피부에 자극이 없는 친환경 옷, 품질이 좋은 소품 등을 사용해 부모의 마음을 안심시키는 것도 최 대표가 추구하는 경영노하우다.

“방문하는 아이들 대부분이 돌 전 아기부터 4살까지 영유아예요. 인내력이 많지 않은 나이이기 때문에 촬영시간을 최대한 빨리하고 그 안에 좋은 사진을 만들어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해요.”

04

“1년은 버텨라”

최명희 대표는 예비창업자들에게 시작하면 1년을 버티라고 충고했다. 1년을 버티기 위해서는 준비기간을 길게 두고 계획을 철저하게 세워야한다고 말했다.

“사진관에서 일이 처리되는 과정은 크게 상담·촬영·편집·출고 등으로 나눠집니다. 대표는 이 모든 것을 다 할 줄 알아야 1년을 버틸 수가 있다고 생각해요. 사실 큰돈으로 사업을 시작하는 소상공인은 많지 않아요. 때문에 전반적인 시스템을 알아야 나가는 돈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그녀의 1년을 버티라는 주장은 입소문이 나는 시간이라고 한다. 물론 고객을 위해 노력을 다할 때의 말이다.

“마지막으로 꼭 드리고 싶은 이야기는 광고비를 들여 홍보하는 것도 좋지만 고객 한명 한명에게 마음을 다해 최선을 다하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진정성이 느껴지면 입소문은 물론 소개까지 자연스럽게 이어집니다.”

05

 

 

출처 : hopestart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운영하는 희망창업 블로그(http://www.hopestart.or.kr/)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 소상공인지원과
  • 문의 2133-5538
  • 작성일 2013-12-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