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고객이 직접 만드는 DIY전문매장이 뜬다 ─ 블랙머그

수정일 | 2015-05-19

고객이 직접 제품을 만들어 사용하는 ‘DIY(Do It Yourself)’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개성시대, 이벤트 시대라고 일컬어지고 있는 요즘,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상품을 만들며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점이 인기 요인입니다. DIY를 활용한 창업 업종으로는 케이크전문점, 가구전문점, 커피전문점, 그리고 파티용품, 유아용품전문점 등 다양하며 매장업주는 고객들이 원하는 취향대로 준비만 해 주면 되기 때문에 운영비, 인건비 등 공정비용이 적게 든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01

 

내가 바리스타가 될 수 있는 곳 <블랙머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커피전문점 <블랙머그>를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DIY’ 보다는 ‘모디슈머(Modisumer)’ 매장에 가깝습니다. 모디슈머는 수정하다의 ‘modify’와 소비자의 ‘consumer’의 합성어로, 있는 제품을 자신의 취향에 맞게 재창조해 즐기는 소비자를 뜻합니다. <블랙머그>가 모디슈머 매장이 된 이유는 고객이 직접 커피콩을 볶기도 하고 취향에 맞게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맛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더 나아가 입맛에 맞게 여러 가지 원두를 블렌딩하거나 직접 바리스타가 되어 자신만의 커피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고객이 직접 참여하는 매장을 생각한 이유에 대해 박세환 점장은 ‘착한 커피전문점’을 만들기 위함이었다고 합니다.

 

“고객이 직접 만져보고, 향을 맡아보고, 커피를 만드는 과정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양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좋지 않은 콩을 쓰면 고객이 바로 알 수밖에 없어요. 당당하게 내세울 수 있는 좋은 콩만을 사용해 맛좋고 품질 좋은 착한커피를 만들기 위해 고객참여를 유도했던 것입니다.”

 

02

 

중간유통 과정을 줄여 원가를 낮추다

 

<블랙머그>는 코스타리카, 과테말라, 에디오피아 등 해외 유명 커피산지에서 최고급 생두를 직접 수입하고 로스팅한 핸드드립커피만을 취급하고 있습니다. 로스팅한 원두는 사흘간 아로마 밸브가 달린 봉지 안에 넣어 날짜를 기입하고 로스팅 중에 생겨난 가스를 배출시킨 후에 사용합니다. 불필요한 쓴 맛을 없애고 원두 고유의 풍미를 살리기 위해서 입니다.

품질 높은 원두를 로스팅 해 만든 핸드드립커피이기 때문에 가격이 비싸지 않느냐는 질문에 박세환 점장은 “일반 커피전문점보다 더 저렴한 가격인 4,000원대에 판매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해외 산지에서 직접 구매해서 들여온 생두를 직접 로스팅하기 때문에 원가를 낮출 수 있습니다. 즉 유통과정을 줄인 결과라고 할 수 있지요. 커피전문점을 찾는 소비자들은 커피의 맛에 민감하면서 합리적인 가격을 원합니다. 때문에 품질과 가격, 모두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03

 

차별화 전략을 내세워 꾸준히 성장

 

커피전문점은 최근 몇 년 동안 국내 창업시장에서 가장 성업한 업종으로 꼽힙니다.

스타벅스, 커피빈 등 해외 브랜드 진출로 확대된 커피전문점 시장에 카페베네, 탐앤탐스 등의 국내 브랜드까지 가세하면서 시장이 가열되고 있고 여러 브랜드의 난립으로 시장의 성장이 한계에 도달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지만 <블랙머그>는 차별화 전략을 내세워 꾸준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앞서 말한 모디슈머 중심의 매장도 차별화 전략에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전문 바리스타와 일대일로 대화할 수 있는 커피바(bar)도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부족함이 없다. 커피에 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고 일대일 맞춤 핸드 드립 커피를 추출, 제공받는 장소입니다.

더불어 <블랙머그>는 ‘토털 커피 문화 체험 숍’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매장 안쪽에 별도로 교육 시설을 두어 고객이 다양한 종류의 원두를 공부할 수 있도록 하고 로스팅부터 커피 추출방법, 추출 기구 사용법, 바리스타 교육까지 원하는 대로 배울 수 있는 ‘커피 아카데미’를 열어 커피와 관련한 상품과 서비스를 한자리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04

 

커피전문점 상권의 조건

 

<블랙머그> 주변에는 유동인구가 많지 않고 카페 골목도 조성되어 있지 않습니다. 인근에는 강남세브란스병원과 도곡공원, 아파트 단지만 있을 뿐이고, 카페 앞거리는 한산함 그 자체이지만 카페 문을 열고 들어가면 손님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박세환 점장은 “대부분의 커피전문점은 사람이 많은 역세권에 터를 잡지만 아카데미를 함께 운영하는 커피전문점의 경우, 지나가는 사람이 많은 곳보다는 머무는 사람이 많은 아파트 단지가 유리하다”고 합니다.

 

“커피 아카데미를 신청하는 연령층은 대부분 30대 초반에서 40대 후반으로, 여성분들이 대부분이에요. 때문에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어요. 꼭 아카데미가 아니더라도 아파트 모임이나 친목을 다지기 위해 주부님들이 많이 찾아오시죠. 커피 맛이 좋다고 단골손님이 되는 경우가 많아요”

 

박세환 점주는 단골고객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진심을 다해서 커피를 내려야 한다고 말합니다.

 

“잠시라도 딴 생각을 하면 주변에서 바로 알아채고 ‘커피 맛이 왜 그러냐?’고 물어봐요. 잠시 한눈판 사이에 커피 맛이 변한다는 사실에 저도 참 놀라곤 해요. 이처럼 커피는 누가 내리느냐에 따라 맛이 달라지기 때문에 커피에 관심이 있고, 커피를 좋아하고, 커피를 잘 아는 분이라면 커피전문점 창업을 적극 권해드립니다.” *

 

 05

 

 

출처 : hopestart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운영하는 희망창업 블로그(http://www.hopestart.or.kr/)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 소상공인지원과
  • 문의 02-2133-5538
  • 작성일 2013-11-2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