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세계 유명인사·한국 근대인물, 밀랍인형으로 만난다

수정일2013-03-29

세계 유명인사, 헐리우드 스타 등의 밀랍인형을 전시하는 세계적인 밀랍 인형박물관 ‘파리 그레벵(Grevin)’이 서울에 온다.

양해각서 체결 후 도미니크 마르셀 회장과 포즈를 취한 박원순 서울시장-3

 

박원순 서울시장은 3월 22일(금) 오전 10시 서울시청 8층 간담회장에서 그레벵박물관 운영업체인 CDA(Compagnie des Alpes)와「그레벵 서울 설립을 위한 서울시-CDA간 MOU」를 체결한다.

1882년 개관한 ‘파리 그레벵 박물관’은 세계적인 유명인사 모습을 그대로 본 따 만든 밀랍인형을 전시하는 박물관으로, 루브르박물관, 에펠탑 등에 이어 파리에서 7번째로 방문객이 많은 관광명소로 유명하다.

 

서울최초 해외외자유치박물관, 관광코스 확보 및 문화·예술 일자리 창출 효과

2015년 현 서울시청 을지로별관 자리에 개관 예정인 ‘그레벵 서울’은 서울 최초 해외 외자유치 박물관으로 약 185억원의 외국인 직접투자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이번 박물관 유치로 수준 높은 관광코스를 확보하고 개관 이후엔 코디네이터, 큐레이터 등 서울의 문화, 관광 등 우수 인적 자원에 대한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밀랍인형 제작기술도 국내작가에게 전수돼 문화의 저변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 유명인은 물론 한류스타·근대인물 밀랍인형도 전시, 파리-서울테마관도 마련

‘그레벵 서울’에는 세계 유명인사는 물론 한류스타, 근현대인물 등 서울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 줄 수 있는 다양한 밀랍인형을 전시할 계획이며, 한국의 문화를 세계인들이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맞춤형으로 꾸며진다.

  • 아울러 ▲파리-서울 ▲한류와 K-POP ▲한국 근현대사 등 다양한 테마관을 조성해, 서울에서 프랑스 문화를 체험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두 도시간 문화교류 증진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고궁-남산-청계천-박물관 있는 문화관광벨트 조성, 한국문화 세계에 알려

서울시는 ‘그레벵 서울’ 개관으로 고궁 - 남산- 청계천- 박물관을 잇는 문화관광 벨트를 조성해, 한층 더 풍부하고 수준 높은 문화관광 코스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레뱅의 브랜드 파워와 마케팅을 활용해 한국문화를 세계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 또한 이곳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역사적인 인물들에 대한 학습 뿐 만 아니라, 밀랍인형을 만져보고, 제작에 참여도 해보는 쌍방향 체험 활동이 가능한 곳으로 조성해, 현재 시내관광 및 쇼핑에 국한되어 있는 서울 문화관광 콘텐츠를 한층 풍성하게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관광객 천만시대를 맞아 관광 콘텐츠 다양화가 시급한 당면과제로 부각된 가운데, 그레벵 박물관의 서울유치는 콘텐츠 다양화 뿐 아니라 서울경제 활성화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밀랍인형박물관인 그레벵 박물관이 개관돼 관광객과 시민에게 사랑 받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붙임] : 보도자료 (한글파일), (PDF파일)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실 - 투자유치과
  • 문의 2133-5325
  • 작성일 2013-03-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