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작물재배법

수정일2017-12-28

희망서울 친환경농장은 우리가 마시는 수돗물의 근원이 되는 팔당 상수원의 수질 보전을 위하여 서울시민이 팔당상수원지역에서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경작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운영하는 가족농장입니다.

밭 만들기와 씨 뿌리기
  • 정지
    • 큰 풀이나 돌을 제거하여 땅 고르기를 한다.
    • 특별히 산성에 강한 작물외에는 밭 16.5㎡당 석회 360g을 넣으면 좋다.
  • 퇴비 넣기
    • 밭 전체에 골고루 뿌리고, 깊게 밭갈이 하여 흙과 섞는다.
      (석회와 동시에 넣으면 퇴비속의 질소분이 약간의 손실이 있다.)
  • 이랑만들기
    • 씨를 뿌리거나 모를 심는 곳을 이랑이라고 한다.
    • 수분을 좋아하는 작물은 이랑을 낮게 하고, 수분을 싫어하는 작물은 이랑을 높게 한다.
  • 파종(씨뿌리기)
    • 씨앗봉지의 파종시기와 파종량을 반드시 확인한다.
    • 작물의 종류에 따라 점뿌림, 줄뿌림, 흩어뿌림을 하고,
    • 흙은 씨앗부피의 약 3배정도 덮고 약간 눌러준다.
    • 사용하고 남은 씨앗은 병이나 깡통에 넣어 보관한다.

 

작물의 기본적인 재배
  • 솎아내기
    • 생육상태를 보면서 밀생된 것과 잎 모양이 나쁜 것, 약해보이는 것을 솎아낸다. (너무 밀생하면 웃자란다.)
      적당한 밀도로 발아했을 경우는 원칙적으로
    • 떡잎일 때는 솎아내지 말고 본엽 2~3매에서 첫 번째, 그후 본 수확이 시작되기 까지 대략 2회의 솎아내기가 필요하다.
    • 남은 것이 상하지 않도록 살짝 뽑거나 칼로 뿌리목에서 잘라낸다.
    • 시기와 횟수는 작물에 따라서 달라진다.
  • 추비(웃거름)
    • 성장기에는 충분한 양분이 필요하므로 자라는 상태를 보면서 1개월에 1회 정도로 추비(덧거름)를 준다.
  • 김매기
    • 모가 기운차게 잘 자라기 시작할 때 이랑 사이를 김매기 하면 뿌리에 산소를 보내어 뿌리의 활동을 촉진시킨다.
    • 이랑 사이의 흙을 줄기 밑둥에 돋구어주는 북주기는 키가 자란 작물을 받쳐줌과 동시에 김매기의 역할도 한다.
  • 수확(거두기)
    • 원예용 가위나 칼이 있으면 수확에도 편리하다. 잎채소는 큰 것부터 차례로 솎아 수확을 하면 일찍부터 먹을 수가 있다.

 

작물별 재배방법
  • 상추, 쑥갓, 시금치, 열무, 얼갈이배추, 들깨, 쪽파, 고추, 배추, 무, 감자, 아욱

 

병해충 방제요령
  • 병 해

     

    병해
    구분 대상병명 제조 및 사용 방법
    목초액 살포 병발생 예방 목탄을 제조할 때 발생되는 연기가 연통을 통과할 때 외부 공기에 의하여 냉각, 응축된 액체로써 500배 액으로 타서 잎에 뿌려준다.
    키토산 처리 병원균의 증식을 막고, 식물 병충해 방제제로 사용 완숙퇴비 제조시 게껍질30%, 토착미생물 10%를 섞어 쌓아두었다가 밑거름으로 사용하거나 키틴질에 무기산을 처리하여 용해된 키토산액(시판)을 300~350배 액으로 물에 타서 잎에 뿌려준다.
  • 충 해
    충해
    구분 대상해충 제조 및 사용 방법
    기피식물이용 진딧물, 선충, 응애, 나방류 금련화, 박하, 마늘, 어성초, 메리골드 등을 밭둑의 주의나 포장의 중간에 2~3포기씩 심어준다.
    천적이용 진딧물, 응애류, 나방류 딱정벌레류, 칠성됫박벌레, 노린재, 개똥벌레, 진디벌, 사마귀, 거미류, 고치벌, 칠레이리응애 등을 사육
    기피제처리 민달팽이 진딧물 소석회와 목초회를 작물 주변에 살포하여 침입을 막아줌. 은색비닐테이프, 망사등을 설치하여 진딧물 침입을 막아줌
    생물 및 천연농약 살포 배추좀나방 멸강나방 배추흰나비 파밤나방 오이총채벌레 온실가루이 비티수화제:배추좀나방, 배추흰나비, 멸강나방 비티아이자와(센타리):파밤나방, 배추좀나방 부매랑:오이총채벌레, 온실가루이, 배추좀나방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경제진흥본부 - 도시농업과
  • 문의 02-2133-5399
  • 작성일 2012-03-0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