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하늘광장갤러리 공모선정작 <콘크리트 풍경> 전시 안내

수정일2017-06-15

서울시는 2017년 전시작가 공모에서 선정된 두 번째 전시로, <콘크리트 풍경>展을 통해 무분별한 도시화로 인해 소외되고 사라지는 우리의 고향을 추억해 보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많은 관람 바랍니다.

 

포스터_s

 

○ 전 시 명 :「콘크리트 풍경」(Concrete Landscape)

○ 기 간 : ’17.06.07.(수) ~ 07.07.(금) <1개월간>

*운영시간: 평일 10:00~18:00(주말, 공휴일 휴관) 

○ 장 소 : 본관 8층 하늘광장갤러리

○ 작 가 : 현미

○ 전시내용 : 현대화된 도시의 차갑고 인공적인 콘크리트 풍경 속에서 유년시절 놀이터, 공원 등 낯익은 공간의 추억을 회상하며 '기억'이라는 불확실한 이미지를 회화적으로 표현

 

<전시설명>

70년대 이후 산업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국가의 경제성장은 높아진 반면, 그 과정 속에서 우리 삶의 터전은 콘크리트 풍경으로 변해버렸다. 어릴 적 산과 들로 둘러싸여 자연의 아름다움을 간직했던 작은 마을은 이제 온통 차갑고 딱딱한 콘크리트에 의해 지배되어 버렸다. 나의 작업에는 어린 시절 막힌 데 없이 한적한 시골마을 풍경을 바라보는 시각과 재개발로 인해 콘크리트 구조물로 쌓여진 아파트 숲을 바라보는 시각이 공존하고 있다. 무분별한 도시화로 인해 소외되고 잊혀지고 사라지는 우리의 고향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새로운 도시가 형성되고 쇠퇴하듯이 그곳에 살던 사람들의 존재 또한 생성과 소멸의 과정을 반복한다. 낯익은 장소지만 낯선 사람풍경으로 변해가는 모습에 불안감, 소외감 등 심리적인 갈등을 경험하면서 상실한 대상을 되찾기 위해 나는 과거의 시간으로 이동한다. 흐르고 중첩되는 수많은 붓질을 통해 나의 고향은 뿌옇게 흐려진 기억의 흔적들과 가상의 풍경들이 재구성되어 상상의 공간으로 재현된다.

나는 오늘도 온기 없는 도시공간의 딱딱한 보도블록을 걸으며, 풍요롭고 편리한 현대사회의 이면에 숨겨진 인간성 상실과 소외된 삶의 문제에 대해 생각해본다. 전시를 통해 소음과 공해로 뒤덮인 현대의 도시에서 잠시 벗어나 무의식 속에 잠재되어 있던 어린 시절의 불확실한 이미지 퍼즐을 맞춰보며, 가상의 기억을 만드는 행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

맨션01 97 0cmx162cm acryliccm on canvas 2016_s

 

 

<작가소개>

현미 작가는 현재 대구대학교 현대미술과 석사과정 중이며, 최근 '화기애애'(롯데갤러리, 대구), '옥수수' 玉秀手展(구올담 갤러리, 인천) 등 그룹전 및 2016 ASYAAF(아시아 대학생·청년작가 미술축제) 참여작가로 활발하게 작업활동을 하고 있다.

 

<시민참여 프로그램>

   1. 상설 체험공간 ‘기억을 잇다 : 어린시절 즐거웠던 추억의 장소 '놀이터'를 그려주세요. 점선을 따라 완성하거나 나만의 놀이터를 창의적으로 그려도 좋습니다. 선착순 50명에게는 현미 작가가 그림을 완성하여 선물로 보내드립니다

   2. 예술교육 프로그램 ‘풍경조각  : 우리 가족의 아름다운 추억을 캔버스 조각에 그리고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하기

  • 일시: 1 622 () / 2 627 () 16:00-17:30
  • 장소: 서울시청 본관 8층 하늘광장갤러리
  • 참가비: 10,000/() (재료비)
  • 대상: 가족 10/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족)
  • 신청: yeyak.seou.go.kr>교육>’서울시청또는 하늘광장 갤러리검색
  • 문의: 02-2133-5641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행정국 - 총무과
  • 문의 02-2133-5641
  • 작성일 2017-06-0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